머니투데이

백화점 1층에서 화장품 뺀다…'불혹' 롯데의 파격 변신

머니투데이 김태현 기자 2019.11.11 16:0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e커머스 거센 공세에 오프라인 매장 위축…대대적인 점포 리뉴얼·조직 개편 실시

1979년 12월 '롯데쇼핑센터' 오픈 당시 모습 /사진제공=롯데쇼핑1979년 12월 '롯데쇼핑센터' 오픈 당시 모습 /사진제공=롯데쇼핑




불혹을 맞은 롯데백화점이 대대적인 변신에 나선다. '백화점 1층은 화장품 매장'이라는 기존의 고정관념을 철처하게 파괴하는 방식이다. 미혹되지 않는 40년 업력의 무게를 내려놓고 오히려 과감한 실험에 나서는 것이다.

롯데백화점은 1979년 12월 서울 소공동에 '롯데쇼핑센터'로 문을 열었다. 영업 첫 해인 1980년 454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백화점 업계 1위에 올랐다. 이후 40년 동안 국내 대표 백화점으로 손꼽히며 끊임없이 혁신의 고삐를 죄어왔다. 급변하는 소비 트렌드에 맞춰 2005년 해외패션 전문관인 '에비뉴엘'을 개점했고, 2008년 도심형 아울렛인 롯데아울렛을 선보였다.

그러나 최근 불고 있는 유통업계 e커머스 열풍은 롯데백화점에게 거센 도전으로 다가오고 있다. 이에 롯데백화점은 창립 40주년을 맞아 점포 리뉴얼과 조직 개편을 통해 재도약에 나선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15일 창립 40주년을 맞아 공간, 브랜드, 조직문화에서의 혁신을 진행키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우선 대대적인 점포 리뉴얼을 통해 모객에 나선다. 백화점의 얼굴인 1층 매장부터 확 뜯어 고친다. 백화점 1층에 중소형 점포를 중심으로 테마형 전문관을 도입한다. 화장품 브랜드로 중심으로 꾸며졌던 백화점 1층을 단순 판매 공간이 아닌 문화, 식음료(F&B) 등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 복합적인 쇼핑 공간으로 꾸민다. 더불어 '1점포 1명소' 공간도 선보인다. 1명소의 경우 본점 에비뉴엘 9층 야외 테라스를 오픈형 집객 공간으로 활용한다.

롯데백화점이 김포공항점에서 진행 중인 '쥬라기월드 특별전' 역시 이 같은 체험형 공간 실험의 일환이다. 쥬라기월드 특별전에는 오픈 이후 4개월 동안 20만명이 넘는 고객이 다녀갔다. 결과 김포공항점 신규 고객 유입률은 67.7%로 다른 점포보다 25%포인트 높았다.

소비 양극화 트렌드에 맞춰 백화점 입점 브랜드에도 큰 변화를 준다. 롯데백화점은 본점을 비롯해 주요 점포를 프리미엄 매장으로 개편한다. 소공동 본점이 지난해 말부터 대대적인 리뉴얼에 들어가며 포문을 열었다. 프리미엄 개편 작업은 잠실점, 부산본점 등 전국 주요 점포로 확대한다. 2021년 오픈 예정인 동탄점 역시 프리미엄 백화점으로 선보인다.

조직 문화에도 변화를 준다. 빠르게 변하는 소비 트렌드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조직 유연성을 강화한다. 대표적인 사례로 지난 3월 시행한 '밀레니얼 트렌드 테이블(MTT)'가 있다. 밀레니얼 세대 주력인 만 24~39세 직원을 연구원으로 선발해 3개월 동안 경영진에게 밀레니얼 문화를 전수하는 멘토 역할을 수행하는 제도다.


조직 체계에도 변화를 가한다. 기존 팀 단위 조직을 프로젝트 별 조직으로 바꿔 핵심 인력 관리, 개인 포상 확대 등 보다 효율적인 조직 운영을 꾀할 방침이다.

롯데백화점은 올해 ‘지역장 제도’를 도입해 수도권 1~3, 영남, 호남충청 등 5개 지역으로 영업조직을 재편했다. 지역장에게 매장 개편, 예산, 마케팅, 인사 등 주요 권한을 위임, 각 지역에 맞는 콘텐츠 개발에 집중하도록 유도했다. 앞으로는 책임 경영 단위를 점포까지 확대해 브랜드 입/퇴점, 예산, 인력 운영 권한 등을 부여할 계획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