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두산 김재환, 생애 첫 MVP 수상... 강백호 신인왕 (종합)

스타뉴스 르메르디앙호텔=박수진 기자 2018.11.19 15:1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MVP 수상자 김재환, 신인상 수상자 강백호(왼쪽부터)MVP 수상자 김재환, 신인상 수상자 강백호(왼쪽부터)




두산 베어스 '좌타 거포' 김재환(30)이 2018년 KBO 리그 정규시즌 MVP(최우수 선수)를 수상했다. 생애 첫 수상이다. KT 위즈 강백호(19)는 신인왕을 품었다.

KBO는 19일 오후 2시 서울 르메르디앙호텔 다빈치볼룸에서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시상식'을 개최했다.

'리그 최고의 선수'에게 주어지는 MVP의 주인공은 김재환이었다. 김재환은 총 888만점에 487점을 받아 2위 린드블럼(두산, 367점)을 120점 차이로 눌렀다. 3위는 262점의 넥센 박병호의 차지였다. 김재환에게는 트로피와 함께 KIA 자동차 K7 세단이 부상으로 주어졌다.



김재환은 이번 시즌 139경기에 나서 타율 0.334(527타수 176안타) 44홈런 133타점 장타율 0.657 출루율 0.405 OPS 1.062에 달하는 어마어마한 성적을 남겼다. 생애 첫 홈런왕과 타점왕에 올랐고, 장타율과 OPS 부분 리그 2위에 랭크됐다.

김재환은 "정말 감사합니다는 말씀 외 다른 말씀은 떠오르지 않는다. 워낙 좋은 팀 동료 선수들이 많았다. 앞으로 좋은 모습만 보일 수 있도록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재환은 "제가 짊어지고 가야 할, 그런 책임 같은 것들을 더 무겁게 갖고 앞으로 남은 인생 좀 더 성실하고 좋은 모습만 보일 수 있도록 하겠다. 정말 많은 분들께서 응원을 해주신다. 그 분들께 누가 되지 않도록 정말 성실하게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말까지 남겼다.

신인왕은 강백호의 몫이었다. 강백호는 총 555점 만점에 514점을 얻어 압도적인 차이로 신인왕을 품었다. 2위 넥센 김혜성(넥센, 161점)과 3위 양창섭(삼성, 101점)을 크게 앞섰다.

1996년 박재홍(대졸·당시 현대)이 세운 신인 한 시즌 최다 홈런(30홈런)에는 1개가 부족했지만 강백호는 이번 시즌 138경기에 나와 타율 0.290, 153안타, 29홈런, 84타점, 108득점으로 성공적인 데뷔 시즌을 보냈다.

강백호는 "영광스러운 자리에서 큰 상 받을 수 있어서 영광스럽다. 김진욱 전 감독, 코칭스태프께서도 나에게 조언을 아끼지 않으셨다. 큰 힘이 됐다. 영광을 부모님께 돌리고 싶다. 서울고 동문들에게도 감사하다. 하늘에 계신 할머니께도 영광을 돌리고 싶다"는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외에 각 부문별 수상자로 두산 조쉬 린드블럼(평균 자책점상), 두산 세스 후랭코프(승리·승률상), 한화 키버스 샘슨(삼진상), 한화 정우람(세이브상), 롯데 오현택(홀드상)이 이름을 올렸다.

타자 부문에는 LG 김현수(타율상), 두산 김재환(홈런·타점상), 롯데 전준우(안타· 득점), 넥센 박병호(장타율·출루율상), 삼성 박해민(도루상)이 수상자가 됐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