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대성사고, 국과수 오늘 통보… 주중 브리핑"

박영웅 기자  |  2011.06.21 09:2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5인 남성 그룹 빅뱅 대성(22·본명 강대성)의 교통사고와 관련, 경찰이 금주 중 공식 브리핑 자리를 마련해 수사 과정을 전할 예정이다.

사건을 담당하고 있는 서울 영등포경찰서 관계자는 21일 스타뉴스에 "국과수로부터 아직 현모씨의 부검 결과를 통보받지 못했다. 오늘 통보받을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아직 구체적인 발표 계획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늦어도 이번 주 금요일까지는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며 "국과수로부터 결과를 받은 뒤 금주 중 경찰 브리핑을 열고, 종합적인 결과를 발표하겠다"라고 전했다.

경찰은 현재 CCTV(폐쇄회로티브이)의 제한적인 시야 때문에 수사에 난항을 겪고 있다. 대성과 현씨가 충돌하기 앞서 현씨가 사고를 당했을 것으로 보는 곳은 양화대교 부근. 양화대교 양쪽 끝에 설치된 CCTV의 시야가 한정적이기 때문에 현씨의 선행 사고 경위는 물론 사고 여부 파악도 쉽지 않은 상황이라는 게 경찰 측의 설명이다.

이번 부검 결과의 최대 관심사는 현씨의 사망 시각이다. 현씨 사망과 관련 몇몇 추측성 보도가 있었지만 대성의 교통사고 이전에 현씨가 이미 사망했었는지 여부는 여전히 풀리지 않고 있는 모습이다.

이와 관련 경찰은 "선행 뺑소니 사고가 있었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대성 사고 이전에 현씨가 이미 사망했는지가 중요한 것이다"고 주장했다.

앞서 경찰은 "국과수로부터 이미 보도된 내용이 중요하기는 하나 결정적으로 중요한 건 아니다"며 "오히려 종합 결과를 발표하기 전 정보가 계속해서 유출되니 혼란을 끼칠까 염려가 된다"고 상황을 전한 바 있다.

한편 대성은 지난 5월31일 새벽 자신의 아우디 승용차를 몰고 가던 도중 서울 양화대교 남단에서, 도로에 이미 쓰러져 있던 오토바이 운전자 현씨 및 앞에 정차 중이던 택시와 잇달아 사고를 일으켰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2017AAA 독점 인터뷰]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