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스트레이트' 측 "양현석, 빅뱅 입대로 수익고민 깊어"

머니투데이 구경민 기자 2019.06.25 00:0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사내 모든 직책에서 사퇴했다. 양현석은 YG 홈페이지에 '오늘부로 YG의 모든 직책과 업무를 내려놓으려 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YG엔터테인먼트 사옥 모습. 2019.06.14.   bjko@newsis.com【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사내 모든 직책에서 사퇴했다. 양현석은 YG 홈페이지에 '오늘부로 YG의 모든 직책과 업무를 내려놓으려 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YG엔터테인먼트 사옥 모습. 2019.06.14. bjko@newsis.com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가 빅뱅의 군입대로 회사 수익을 우려해 동남아 재력가들과 접촉하게 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24일 방송된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는 YG엔터테인먼트가 동남아 재력가들과 접촉한 이유를 집중적으로 파헤쳤다. '스트레이트' 측은 양 전 대표가 빅뱅 입대를 기점으로 회사 수익에 고민이 깊었다고 전했다.

제작진은 "태국의 쇼디시 쇼핑몰이 2017년 봄 문을 열었다. 여기에서 YG는 외식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하고 있었다"며 이 시기가 빅뱅 멤버들의 군 입대와 맞물려 있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한 YG 관계자의 말을 빌어 "빅뱅이 국내외를 돌아다니며 벌어들이는 수익이 YG 공연 수익의 최대 80%까지 차지했었다. 빅뱅의 수익이 회사 경영 지표와 직결된다"며 빅뱅의 입대 이후 증권가에서는 이에 따라 YG의 목표 주가를 낮췄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군 입대 후 YG가 어떻게 수익을 올릴지 당시 양현석 대표도 고민이 깊었다. 사업 다각화를 준비했다"고 전했다. 결국 아이돌 브랜드 인지도가 높은 아시아권 국가로의 진출을 중요하게 검토했고 YG가 외식사업체의 태국 사업을 위해 동남아 재력가들과 접촉했다는 것.

현지 사업가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공권력이 있는 사람들을 하이소라고 한다. 그쪽이랑 관계돼야 사업이 쉽게 풀린다. 지름길"이라고 설명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