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적폐수사·검찰개혁 기조 이어질 듯…윤석열식 '조정안' 주목

머니투데이 김태은 기자 2019.06.17 16:1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 L]윤석열, "차차 말씀드리겠다"…청문회 첫 시험대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9.6.17/뉴스1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9.6.17/뉴스1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되면서 이른바 '적폐 수사' 기조가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과 관련해서는 윤 지검장이 검찰 내 반발을 최소화하면서 보다 균형있는 조정안을 도출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 10시 박상기 법무부장관으로부터 검찰총장 임명제청건을 보고받은 후 윤 지검장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했다.





윤 지검장이 지휘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뇌물·국정농단 사건, 양승태 전 대법원장 사법농단 사건 등을 맡아 전직 대통령과 대법원장을 법정에 세우는 성과를 올렸다. 최근에는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에 대해 수사를 본격화하면서 삼성의 경영권 승계 문제를 정면으로 겨눴다.

대검찰청은 윤 지검장의 후보자 프로필에서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재직하면서 국정농단,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삼성바이오 회계부정 사건 등에 대한 수사와 공판을 엄정하고 철저하게 진두지휘해 왔다"고 평가했다.

청와대가 윤 지검장을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한 배경에는 이같은 '적폐 수사'의 성과를 높이 샀기 때문으로 전해진다. '적폐 청산'에 대한 국민적 지지에 검찰이 계속 부응해 나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윤 지검장이 검찰을 이끌어나가는 것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또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관련해 과거 면죄부를 받았던 SK케미칼과 애경에 대해 재수사를 실시하는 한편 제품 결함 은혜 의혹을 받고 있는 현대·기아차그룹,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인보사) 허가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코오롱생명과학까지 대기업에 대한 전방위 수사를 펼치고 있다.

윤 지검장이 검찰총장에 임명되면 청와대와 검찰 간 갈등의 불씨로 작용했던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 등 검찰개혁 방안 역시 지금보다 속도감 있게 추진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그동안 검찰은 청와대와 여당의 수사권 조정안에 반대하면서도 검찰 측 목소리를 제대로 내지 못하고 개혁 대상으로만 전락했다는 자괴감이 컸다.

윤 지검장의 경우 수사권 조정 방안 등에 특별한 의사 표시 없이 침묵을 지켜왔지만 검찰 구성원으로서 반대 입장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추측돼왔다. 다만 청와대가 차기 검찰총장 인선에서 수사권 조정 등에 대한 개혁 의지를 가장 중요한 잣대로 판단한만큼 윤 지검장에게도 이 같은 의사를 사전에 확인했을 것으로 여겨진다.

윤 지검장도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임명된 이상 정부 방안에 공공연하게 반기를 들기보다는 검찰에 대한 신뢰 회복과 수사 성과를 통해 수사권 조정 논의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당장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수사권 조정 등에 대한 그의 소신이 시험대에 서게 될 전망이다.

윤 지검장은 이날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수사권 조정과 공수처 신설 등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에 "차차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