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하태경 "故 김대중 가족에 '빨갱이' 모욕 죄송"

머니투데이 이지윤 기자 2019.04.21 13:12
의견 14

글자크기

[the300] 故김홍일 전 의원 빈소 조문…"빨갱이 장사 그만해야"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2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김홍일 전 민주당 의원의 빈소를 찾은 조문객들이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전라남도 목포 출신의 김 전 의원은 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남으로, 15대와 16대, 17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김 전 의원은 고문 후유증으로 파킨슨병을 앓고 있었는데, 최근 병세가 악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9.4.21/뉴스1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2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김홍일 전 민주당 의원의 빈소를 찾은 조문객들이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전라남도 목포 출신의 김 전 의원은 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남으로, 15대와 16대, 17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김 전 의원은 고문 후유증으로 파킨슨병을 앓고 있었는데, 최근 병세가 악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9.4.21/뉴스1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지난 20일 향년 71세의 나이로 타계한 김홍일 전 의원의 빈소를 조문했다. 하 의원은 "제가 비록 부산‧경상도 출신이지만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과 그 가족들에게 붙여진 '빨갱이'라는 모욕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21일 오후 신촌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서 김 전 의원 조문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대한민국이 크게 나아가기 위해선 보수 진영에서도 더 이상 민주화 운동을 했던 사람들에게 빨갱이 모자를 씌우는 것을 중단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빨갱이 모자를 씌우면 국민 통합이 제대로 되지 못하고 앞으로 남북관계에서도 물론 보수가 주도하지 못하고 뒤쳐질 것"이라며 "빨갱이 장사 그만하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김 전 대통령의 장남인 김 전 의원은 군부독재시절부터 민주화 운동에 헌신했고, 중앙정보부에 여러 번 끌려가 고문을 받다 병을 얻었다. 당시 고문으로 김 전 의원은 목을 다치고, 파킨슨병까지 생긴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날 정치권에선 고문 후유증으로 여러 질병을 앓다 타계한 김 전 의원을 추모하기 위한 조문 발길이 이어졌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 등 현역 정치인을 비롯해 '동교동계(DJ계)' 측근 등 고인과 생전 인연이 있던 여러 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