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수백억 자산가 '을지면옥' 위해 서민 피눈물 흘려야 하나"

머니투데이 이정혁 기자 2019.02.15 21:25
의견 12

글자크기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세운3구역 재정비사업' 추진 호소…669명 참여

/사진=청와대 국민게시판/사진=청와대 국민게시판




"박원순 서울시장의 노포보호정책으로 을지면옥 등 수백억 자산가들이 오히려 더 큰 득을 보고, 600여 서민이 피눈물을 흘리게 됐습니다. 사업시행인가(건축허가)도 완료된 시점에 어떻게 2번이나 사업 전면보류를 지시 할 수 있단 말입니까?"

서울시가 최근 '세운3구역' 재정비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밝히자 영세 토지주들이 반발하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백지화를 막아달라'고 호소했다.

15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따르면, 서울시가 13년간 추진한 중구 세운3구역 재정비사업을 계획대로 추진해달라는 청원이 최근 올라왔다.



청원을 올린 이는 "2011년 서울시의 정책변경으로 인해 토지주가 2명이나 자살하고 100여명의 지주가 경매로 토지를 빼앗겼다"며 "사업자는 수천억의 손실을 보고 결국 파산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시장은 지난달 자신이 직접 변경해 결정한 것을, 노포 보존을 위해 손바닥 뒤집듯 또다시 뒤집으려 한다"며 "사업지연으로 인해 잃어버린 생명과 천문학적 시간, 비용은 누가 책임져야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세운지역이 화장실도 없기 때문에 지하철 공중화장실을 이용할 정도로 개발이 시급한 지역임을 상기시키며 사업 전면보류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특히 "박 시장의 노포 보호정책으로 을지면옥 등 수백억 자산가들이 오히려 더 큰 득을 본다"며 "서울시가 불법을 자행한다. 대통령이 바로 잡아달라"고 호소했다.

이날 오후 9시10분 현재 참여인원은 669명으로, 청원은 다음 달 12일 마감된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