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9억 아파트도 '직구'로 파는 사람들…뭘 믿고?

머니투데이 박미주 기자 2019.02.18 08:03
의견 2

글자크기

[부동산 직구시대](上)직거래 매물 1년새 12%↑… '40만명 돌파' 임대사업자도 기웃





#서울에서 주택 3채로 임대사업자로 등록한 김신원씨(가명·46)는 최근 부동산 수수료를 아끼기 위해 직거래 사이트에 매물을 올렸다. 5억원에 내놓은 이 전세 물건이 거래되면 최대 중개보수 200만원을 아낄 수 있다. 김씨는 "다른주택도 직거래로 수수료를 줄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직구(직접 구매) 시대'다. 가격대가 높고 묵직한 부동산까지 직거래 수요가 늘고 있다. 매번 세입자를 구해야 하는 공식적 '임대사업자'가 증가하자 공인중개 수수료를 아끼려 직거래하는 집주인이 늘고 있다.

국내 부동산 직거래 커뮤니티인 '피터팬의 좋은방 구하기'에 지난달 등록된 전국의 주거용 직거래 매물은 총 2만1923건으로 전년 동기(1만9622건보다)보다 12%나 늘었다. 지난해 연간으로 등록된 매물은 22만9352건에 달한다.



원룸 같은 소규모 부동산을 시작으로 최근엔 거래 단위가 커져 아파트 전세나 매매까지 직거래대상이 됐다. 서울 동작구의 6억5000만원짜리 아파트 전세와 목동 5억8000만원짜리 아파트 전세가 매물로 올라오는가 하면 위례신도시 9억5000만원짜리 아파트, 7억8000만원짜리 서울 중구 주상복합아파트 등 매매물건도 올라왔다.

주택가 전경 /머니투데이DB주택가 전경 /머니투데이DB
직거래금액의 상향세도 뚜렷하다. 직거래자들을 위한 전·월세 권리보험 '안심직거래서비스' 이용자의 금액대별 청약률이 지난해 1월에는 3000만원 이하가 91%로 많고 1억원 이상은 5%에 불과했으나 1년만인 지난달에는 3000만원이하 비중이 77%로 줄었다. 반면 1억원 이상 거래가 10%로 증가했다.

이처럼 직거래가 활발해진 이유는 직거래 플랫폼이 다양해진 영향이 크다. 온라인 직거래 카페, 페이스북 등 다양한 경로로 정보를 교류할 수 있게 되면서 직거래가 수월해졌다. 여기에 주택 매매가격과 전세 가격이 올라 공인중개사에게 내는 수수료도 부담도 커졌다.


주택 임대사업자가 늘어난 것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말 주택 임대사업자는 40만7000명으로 40만명을 돌파했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 정책으로 임대사업에 눈 뜬 이들이 중개 수수료를 줄이기 위해 직거래에 관심이 많다"고 말했다. 매도-매수자 간 거래를 확정한 후 계약서만 공인중개사가 작성하게 해 수수료를 낮추는 사례도 늘고 있다.

주택 2채, 상가 2채로 연 1억원가량의 임대수익을 올리고 있는 이광철씨(가명·66)는 "세입자를 찾기 위해 공인중개사에게 주는 수수료만 연간 500만원 정도인데 5년만 돼도 수수료가 2500만원"이라며 "주변에 주택을 여러채 보유한 다른 사업자는 직거래로 세입자를 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