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 삼익THK에 근력 보조 웨어러블 로봇 기술이전

머니투데이 류준영 기자 2024.02.05 15:45
글자크기

고령자 홈 재활 및 일상 활동 지원을 위한 웨어러블 로봇 상용화 협력

(좌) 진주완 삼익THK 대표이사와 (우) 윤석진 KIST 원장이 기술이전 조인식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좌) 진주완 삼익THK 대표이사와 (우) 윤석진 KIST 원장이 기술이전 조인식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5일 서울 성북구 KIST 본원에서 삼익THK와 인공지능(AI) 기반 웨어러블(착용형) 고관절 복합체 근력 보조 로봇 기술 개발을 위한 기술이전 조인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두 기관은 앞으로 2년간 협력 연구를 수행해 고령자를 위한 AI 기반의 보행 보조 웨어러블 로봇 기술 상용화에 힘을 합친다는 계획이다.

일상 보조 웨어러블 로봇은 노화 및 근골격계 질환으로 보행 기능이 저하된 고령자의 보행을 보조할 수 있어 초고령화 사회에서 주목받고 있는 기술이다.



KIST에서 개발한 웨어러블 근력 보조 로봇은 착용자의 보행상태를 실시간으로 분석할 수 있는 AI를 탑재해 계단, 평지, 경사 등 다양한 보행환경에서 착용자 맞춤형으로 근력 보조가 가능하다.

연구팀은 65세의 고령자가 이를 착용하고 북한산 영봉 정상(해발 604미터)에 오르는 북한산 챌린지를 통해 일상 환경에서 웨어러블 로봇의 성능과 신뢰성을 검증했다.

연구책임자인 KIST 이종원 박사는 "이번 기술은 일상의 다양한 환경에서 더욱 안전하고 효과적인 보행 근력 보조가 가능한 AI와 로봇의 융합기술"이라며 "삼익THK와 웨어러블 디바이스 상용화 및 헬스케어 인공지능에 대한 공동연구를 통해 홈 재활, 일상 활동 지원 등 고령자의 건강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진주완 삼익THK 대표는 "KIST 기술을 이전받아 헬스케어 신사업 솔루션 완성을 위한 협력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2026년부터 본격적인 제품 양산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