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저작권 플랫폼 '핀고'와 손잡은 FSN, STO 사업 진출한다

머니투데이 남미래 기자 2024.01.22 13:30
글자크기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음악 저작권 플랫폼 '핀고'와 손잡은 FSN, STO 사업 진출한다


FSN (1,890원 ▼8 -0.42%)은 음원 저작권 플랫폼 핀고의 운영사 핀고컴퍼니와 전략적 제휴를 체결하고 토큰증권발행(STO) 사업에 진출한다고 22일 밝혔다.

다수의 콘텐츠 지적재산권(IP)를 보유한 핀고는 창작자나 가수들이 받는 음원 수익을 누구나 공유받을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지난해에는 미래에셋증권과 STO 서비스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혁신적인 금융투자상품 출시를 기획하고 있다.



양사는 보유한 IP를 기반으로 STO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FSN은 자회사 핑거랩스를 통해 선미야클럽, 벨리곰 NFT, 해피어타운 등 IP 기반 웹 3.0 사업을 펼쳐왔다.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웹 3.0 콘텐츠 유통 허브 '엑스클루시브'도 운영하고 있다. 핀고 역시 다양한 IP를 확보하고 있고 국내 주요 증권사와 STO 관련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신규 사업 진출을 위한 자금도 마련돼 있다. FSN은 최근 총 1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조달했다. 이를 STO 등 차세대 신규 사업에 활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FSN 관계자는 "기존 웹 3.0 및 블록체인 노하우와 협력 파트너십은 물론, 자금 확보까지 안정적으로 이뤄지면서 더욱 빠른 속도로 STO 시장에 안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상석 FSN 대표이사는 "STO, 음원 IP 분야에서 경쟁력을 갖춘 핀고컴퍼니를 시작으로 다양한 영역의 핵심 경쟁력을 갖춘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구축하여 안정적으로 신규 사업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