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기술지주, 지난해 35개 스타트업에 110억원 투자

머니투데이 김태현 기자 2024.01.15 13:00
글자크기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서울대기술지주, 지난해 35개 스타트업에 110억원 투자


서울대기술지주가 15일 2023년의 성과 자료를 공개했다. 서울대기술지주는 지난해 총 35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110억원의 투자를 집행하며 유망 초기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를 이어갔다.



지난해에는 첫 글로벌 기업설명회(IR) 데이를 일본에서 개최했다. IR 데이에는 트래블월렛, 애티스랩, 브리즘, 키햐, 어썸레이 등이 참여해 글로벌 진출 기회를 모색했다. 또 싱가포르 핀테크 페스티벌, 핀테크 데모데이 인 호치민, CES, 비바텍에 참가하며 글로벌 네트워크를 다졌다.

서울대기술지주는 현재까지 총 12개 벤처투자조합을 결성했으며 투자한 포트폴리오는 180개가 넘는다. 서울대기술지주가 초기 투자한 대표 포트폴리오로는 리벨리온, 트래블월렛, 루센트블록, 어썸레이 등이 있다. 모두 기업가치가 급성장한 스타트업들이다.



또 서울대기술지주는 기술창업 프로그램 팁스(TIPS) 운영사로 지금까지 총 70개의 팁스 선정 기업을 배출했다. 이 밖에도 GS (43,550원 ▼100 -0.23%)와 혁신 스타트업을 발굴하기 위한 오픈이노베이션 프로그램 '더 GS 챌린지 위드 SNU'를 진행했다. 대기업과 협력해 유망 스타트업 6개를 발굴해 육성했다.

목승환 서울대기술지주 대표는 "기술지주는 액셀러레이터(AC) 가운데 핵심 역할로 창업생태계의 큰 축을 담당하고 있으며 앞으로 더 큰 역할을 해내야 한다"며 "서울대기술지주의 앞으로의 15년은 대학의 시대적 소명인 창업 생태계의 선순환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