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쉬업엔젤스, AI 의료기기 '마이허브'·타투 SaaS '아티투' 투자

머니투데이 남미래 기자 2023.11.29 13:00
글자크기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매쉬업엔젤스, AI 의료기기 '마이허브'·타투 SaaS '아티투' 투자


초기 스타트업 전문 투자사 매쉬업엔젤스가 인공지능(AI) 의료기기 서비스 플랫폼 '마이허브'와 타투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플랫폼 '아티투'에 신규 투자를 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매쉬업엔젤스 가치성장벤처투자조합' 신규 펀드 결성 후 첫 투자다.



마이허브는 의료AI 기업 뷰노의 AI 개발 및 사업을 리드하던 인력들이 창업한 회사다. AI 의료영상 진단 보조 서비스 플랫폼 'maiLink(마이링크)'를 통해 의료진이 의료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AI 서비스를 직접 선택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돕는 고객 맞춤형 AI 진단 보조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 루닛, 뷰노 등 국내 주요 의료 AI 업체와 20개 이상의 제품 계약을 체결했으며, 누적 사용 건수는 6만 건 이상을 달성했다.

양혁 마이허브 대표는 "지속적으로 경쟁력 있는 의료 AI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 국내 의료 AI 플랫폼 시장의 리더로 발돋움하겠다"고 전했다.



아티투는 타투이스트를 위한 SaaS 플랫폼으로, 타투이스트가 편하게 타투 상담을 할 수 있도록 돕는 서비스다. 고객은 타투이스트의 SNS 프로필에 삽입된 아티투 링크를 클릭해 간편하게 상담 양식을 작성할 수 있고, 타투이스트는 아티투 애플리케이션으로 해당 문의서를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다.

아티투는 서울대 출신들이 창업한 팀으로, 타투이스트로서 6년간 경력을 쌓은 연식 대표가 타투 시장의 복잡한 문제를 해결하고 산업을 혁신하고자 창업했다. 현재 아티투는 누적 1만 건의 문의서가 생성된 바 있다.

연식 아티투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 타투 시장 내에서의 서비스 확장 및 고객 경험 향상에 집중하고 타투가 가진 매력과 가치를 전파해 타투 산업의 혁신을 이끌어 갈 것"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이번 투자를 리드한 매쉬업엔젤스 박은우 파트너는 "투자 혹한기와 무관하게 인공지능 혁명 속에서 더욱 적극적으로 초기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며 "마이허브와 아티투처럼 고객에게 즉각적인 가치를 제공하는 SaaS 플랫폼에 대한 투자를 늘려갈 것"이라고 투자 이유를 밝혔다.

한편, 매쉬업엔젤스는 2013년에 설립한 IT 분야에 특화된 초기 스타트업 전문 투자사다. 현재 팁스(TIPS) 운영사로, 버킷플레이스(오늘의집), 넛지헬스케어(캐시워크), 스캐터랩(이루다), 핀다, 시프티, 마이리얼트립 등 160여 개의 스타트업에 초기 투자를 진행했다. 지난해 투자한 기업 중 94% 기업에 최초 투자를 진행했으며, 피투자사의 후속투자유치율은 83%에 달하는 등 투자 기업의 성장을 밀착 지원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