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제약사·VC 한자리에…'머스트 2023 싱가포르' 개최

머니투데이 김태현 기자 2023.10.11 18:06
글자크기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사진제공=머스트액셀레이터/사진제공=머스트액셀레이터


머스트액셀러레이터(머스트AC)는 국내 유망 바이오 및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을 글로벌 제약사와 의료기관과 연결하는 '머스트 커넥트 2023 싱가포르'를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부터 이틀 간의 일정으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글로벌 제약사들의 아시아 태평양 지사가 밀집해 있는 싱가포르에 주요 제약사와 병원, 연구기관, 투자사 등을 초청해 한국의 바이오,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의 스타트업을 소개하는 글로벌 로드쇼다. 지난해 이어 올해로 두 번째다.



올해 행사에는 △사람마다 다른 뇌 구조를 인공지능(AI) 기반으로 분석하는 뉴로핏 △우울증 등 퇴행성 뇌질환 치료 전자약을 개발하는 뉴라이브 △자가면역치료제로 내년 미국 임상 2상을 앞두고 있는 이뮨앱스 △바이오 실험 액체 핸들링 로봇 생산업체로 지난달 보스턴 레시(RESI) 컨퍼런스 혁신 피치 챌린지에서 2위에 오른 에이블랩스 등 12곳의 스타트업이 참가했다.

머스트 커넥트 2023 싱가포르는 바이오 및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을 지원해 온 인천경제자유구역청(IFEZ)이 후원했다. 선발된 12개 기업 중에는 서울바이오허브에서 진행하는 '글로벌 진출 현지 특화 전문 프로그램'에서 뽑힌 유망 기업들도 포함됐다.

행사에는 글로벌 제약사인 존슨앤드존슨과 프랑스의 사노피CHC, 미국의 오가논, 싱가포르 정부 산하 벤처캐피탈(VC) SG이노베이트, 싱가포르 경제개발청의 EDB인베스트먼트, 그리고 정글벤처스와 라이프 사이언스 분야에 중점 투자해온 필립스벤처스 등이 참석했다.


행사는 최근의 글로벌 산업 동향과 엔터프라이즈 제약사 및 병원들이 추진하는 오픈 이노베이션 등을 주제로 발표가 진행된 뒤 12개 한국 스타트업이 기업설명회(IR)를 열고 투자자 및 협업 파트너와 맞춤형 일대일 미팅을 갖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지선 머스트AC 대표는 "바이오와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의 속성상 출발부터 글로벌 시장을 지향해야 한다"며 "국내 스타트업들이 투자는 물론 R&D나 협업 기회를 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글로벌 파트너들을 찾아 주는 게 이번 로드쇼의 목표"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