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구글 출신 합작 '에이더엑스', 알토스벤처스 시드 투자유치

머니투데이 남미래 기자 2023.08.16 11:30
글자크기
카카오·구글 출신 합작 '에이더엑스', 알토스벤처스 시드 투자유치


인공지능(AI) 기술 스타트업 에이더엑스(AiderX)가 알토스벤처스로부터 시드투자를 유치했다고 16일 밝혔다. 투자 금액은 비공개다.



에이더엑스는 카카오 (56,800원 ▼300 -0.53%) 인공지능사업을 이끄는 자회사 카카오브레인 전 CTO(최고기술책임자) 김광섭 대표와 카카오 및 구글 출신의 엔지니어 윤지상 이사가 공동 설립한 AI 서비스 기업이다.

김광섭 대표는 카카오 추천팀 팀장을 거쳐 약 2년간 카카오브레인의 CTO를 역임했다. 카카오 재직 당시엔 카카오 공동체 전반에 활용되는 추천 시스템 연구 개발을 주도했으며 카카오브레인에서는 AI 연구 및 제품 개발 조직을 이끌었다.



공동창업자인 윤지상 이사는 2016년 카카오 추천팀의 엔지니어로 경력을 시작해 이후 아시아 최대 퀀트 트레이딩 기업 프레스토랩스 알고리즘 트레이더를 거쳤다. 이어 구글 텐서플로우 모델 최적화팀에서 경력을 쌓았다.

두 창업자는 카카오 재직 시절 인연을 맺었으며 실시간 개인화 추천 시스템을 통해 주목받는 성과를 내는 등 기계학습 기술을 활용한 제품화 경험이 풍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이더엑스는 이른바 가상비서의 형태로 일상의 편리성을 극대화하는 형태의 시제품을 연내 첫 공개할 예정이다.


김광섭 에이더엑스 대표는 "머신러닝 활용 능력과 글로벌 스케일 엔지니어링 역량을 발휘해 누구나 쉽게 기술을 접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만들고 싶다"며 "이번 투자를 통해 인재 영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해민 알토스벤처스 심사역은 "에이더엑스는 극 초기 창업팀이지만 이미 카카오 내에서 실시간 개인화 및 추천 시스템 개발을 주도하는 등 실제 기술 적용 경험이 풍부한 팀"이라며 "김광섭 대표와 윤지상 이사 모두 앞선 제품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고객 중심적인 사고방식을 투영한 강력한 서비스를 개발할 것이라 기대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