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LB생명과학R&D, 獨 LDC와 계약…차세대 표적항암물질 개발협력

머니투데이 남미래 기자 2023.08.09 13:43
글자크기
HLB생명과학R&D, 獨 LDC와 계약…차세대 표적항암물질 개발협력


HLB생명과학 (16,700원 ▼90 -0.54%)의 자회사 HLB생명과학R&D가 세계적인 신약후보물질 연구기관인 독일 '리드 디스커버리 센터'(LDC)의 차세대 표적항암물질을 도입하고 공동연구를 진행한다.



9일 HLB생명과학R&D는 LDC가 발굴한 신규 항암물질의 글로벌 판권을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인수금액은 일부 선지급금과 함께 개발 단계별 마일스톤과 매출 로열티로 구성됐다.

LDC는 지금까지 32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한 세계적 연구기관인 독일의 '막스플랑크협회'에서 2008년 스핀오프된 기업이다. 설립 이래 20여건의 신약 기술을 세계 유수의 제약사에 이전했다. 현재 암을 비롯 자가면역, 대사, 심혈관, 중추신경, 감염 등 각종 질환에 대해 120여개의 연구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HLB생명과학R&D가 도입하는 표적항암물질은 막스플랑크협회 분자생리학 연구소와의 협력으로 탄생됐다. 해당 물질은 항암제에 손상을 입은 암세포가 스스로 회복하는데 작용하는 특정 유전자의 전사(transcription) 과정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 회사 측은 비임상 단계의 초기 연구를 통해 암 세포에 대한 높은 사멸효과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HLB생명과학R&D는 신약물질 기술이전과 함께 LDC와의 공동연구를 통해 비임상을 마치고 최대한 신속히 임상단계에 진입할 계획이다.

한용해 HLB그룹 CTO 겸 HLB생명과학R&D 대표는 "LDC의 신약 물질을 인수하는 대로 HLB생명과학R&D의 신약연구소에서 본격적인 연구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며 LDC와의 파트너십도 더욱 강화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LDC의 CEO 겸 CSO인 버트 클레블 박사는 "HLB생명과학R&D는 우리의 연구결과가 집약된 항암 물질을 안정적으로 개발할 수 있는 높은 역량을 가지고 있다고 판단해 기술을 이전과 함께 지속적인 협력 파트너쉽을 맺게 됐다"고 말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