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기반 의료 플랫폼' 테서, 블루포인트에서 시드투자 유치

머니투데이 남미래 기자 2023.07.04 09:54
글자크기
'AI 기반 의료 플랫폼' 테서, 블루포인트에서 시드투자 유치


인공지능(AI) 기반 차세대 의료플랫폼을 개발하는 스타트업 테서(대표 이수현, 안재성)가 블루포인트파트너스의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4일 밝혔다. 투자 금액은 비공개다.



테서는 의료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자연어처리 모델을 사용해 CT 와 MRI 영상 판독지 및 조직검사 결과지에 포함된 복잡한 의학용어를 간편한 스마트폰 촬영만으로 일반인도 이해하기 쉬운 용어로 번역해주는 '온톨'(Ontol)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온톨 서비스는 암 환자와 중증 질환자에서 높은 만족도를 보이고 있다.

또 테서는 의학용어 텍스트 분석뿐만 아니라 암 환자들의 시각적인 이해를 돕기 위한 환자 맞춤형 3D 시각화 플랫폼인 '온톨3D'를 준비 중이다. 이 플랫폼은 유방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임상 연구를 앞두고 있다.



이번 투자를 진행한 도기쁨 블루포인트 책임심사역은 "의료 AI 시장의 성장과 환자 중심의 케어로 의료의 미래 패러다임이 변화되고 있는 시점에서 테서는 환자들의 실질적인 니즈를 해결할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한 팀"이라며 "파트너십 확보를 통한 빠른 성장과 시장 진입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수현 테서 대표는 "기술 고도화를 통해 환자와 가족들이 겪는 어려움을 줄여나가는 것이 목표"라며 "이번 블루포인트 투자를 통해 핵심 AI 기술과 서비스 성장을 가속화하여 환자와 의료진 모두에게 가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