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로봇산업 육성 전략 만든다…첨단로봇 전략 협의체 출범

머니투데이 세종=최민경 기자 2023.02.21 11:30
글자크기
정부, 로봇산업 육성 전략 만든다…첨단로봇 전략 협의체 출범


정부가 로봇산업 육성을 위한 민·관 협의를 강화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장영진 1차관 주재로 21일 오후 분당두산타워에서 '첨단로봇 전략 협의체(Alliance)' 발족식(Kick-off)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회의엔 한국로봇산업진흥원, 두산로보틱스, LG전자, KT, 뉴로메카, 로보티즈, 코모텍 등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는 '첨단로봇 산업 전략 1.0'의 기본방향과 추진계획을 논의하고 로봇산업을 육성·지원하기 위한 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로봇업계의 현장애로와 건의사항도 논의됐다.

장영진 산업부 1차관은 "로봇은 인공지능(AI), 5G, 첨단 반도체 등 신기술이 집약된 기반 기술"이라며 "산업현장에서 로봇의 활용은 산업 전반의 생산성을 높이고 인력난과 산업재해를 줄이는 유효한 대응 수단으로 1석 3조의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로봇산업을 미래 수출성장동력으로서 우리 산업경쟁력을 한 단계 도약시킬 유망 신산업으로 육성하려면 로봇전략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회의에 참석한 로봇 관계자들은 국내·외 수요 창출과 로봇 생태계 경쟁력 강화 등을 지원할 새로운 전략의 필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미진한 국내 수요, 부족한 전문인력, 관련 법령 미비로 인한 불확실성 등 애로사항도 제기했다.

특히 자율주행로봇을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 사업이 규제로 인해 지연되는 문제를 제기하며 조속한 규제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장 차관은 "이번 전략에는 국내 로봇기업의 제조역량 강화, 3D업종 등 중점분야에 대한 로봇 보급확대, 국가 로봇테스트필드 구축 등 로봇 친화적 환경 구축 등을 담을 계획"이라며 "3월 중 로봇업계 수요를 반영한 '로봇 규제혁신 로드맵 2.0'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산업부는 이날 첨단로봇 산업 협의체 출범을 계기로 업계의 정책 건의사항을 최대한 반영해 빠른 시일내에 전략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