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K팝 팬들, 팬덤 플랫폼에 모은다…키클롭스·케이브 맞손

머니투데이 최태범 기자 2023.02.09 15:48
글자크기
글로벌 K팝 팬들, 팬덤 플랫폼에 모은다…키클롭스·케이브 맞손


콘텐츠 플랫폼 빌더 '퍼블(publ)'을 운영하는 스타트업 키클롭스가 글로벌 스트리밍 플랫폼 '케이브콘(KAVECON)' 운영사 케이브와 팬덤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키클롭스가 운영 중인 퍼블은 IT 관련 지식이 부족하거나 외주 개발 문턱이 높았던 개인·중소 비즈니스 사업자, 비 IT 기업들이 막대한 초기 투자 비용 없이도 클릭 몇 번으로 웹 또는 앱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는 서비스다.

케이브콘은 국내외 K-팝 팬들이 온라인으로 편리하게 공연을 시청할 수 있도록 중계 및 VOD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2020년 7월 강다니엘의 첫 번째 온라인 팬미팅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90여개 이상의 공연을 송출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키클롭스는 퍼블을 기반으로 케이브콘의 아티스트 팬덤 플랫폼 사업을 지원한다. 일대일 화상통화, 사진 및 VOD 업로드, 커뮤니티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해 안정적인 사업 운영을 돕는다는 계획이다.

케이브는 공연 이후에도 팬들이 머무를 수 있는 공간으로 팬덤 플랫폼을 구축하고, 팬과 아티스트가 밀접하게 소통하는 과정에서 생성되는 콘텐츠로 신규 비즈니스도 발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박제상 케이브 대표는 "다양한 국내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보다 체계적이고 안정적으로 글로벌에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케이브콘을 K-팝 멀티 플랫폼으로 구축해 전 세계 팬들이 한데 모여 교류하고 아티스트와 소통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했다.


배인식 키클롭스 대표는 "케이브콘을 이용하는 중소 기획사들의 기술적 부담을 덜고, 국내 팬덤 생태계에 창의적이고 발전적인 대안이 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