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화,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 분리…의장에 최도성 사외이사

머니투데이 최민경 기자 2022.12.15 10:43
글자크기
금호석유화학금호석유화학


금호석유 (146,200원 ▼300 -0.20%)화학은 14일 이사회를 통해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를 분리하고, 최도성 사외이사를 새로운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하는 안건을 가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의 분리는 이사회의 독립성이 강화됨을 평가할 수 있는 대표적인 정책이다. 최근 거버넌스를 중심으로 선도적인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정책을 내부적으로 구축한 기업들이 모범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삼일PwC 거버넌스센터의 '2022 이사회 트렌드 리포트'에 따르면 300여개 코스피 상장사 중 대표이사와 의장을 분리한 회사 비율은 약 38% 수준이다. 분리된 회사 중 사내이사가 아닌 사외이사가 이사회 의장을 맡는 비율은 14%에 불과하다.

금호석유화학 관계자는 "이사회 의장에 사외이사를 선임해 이사회 독립성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이사회 의장에는 최도성 사외이사가 선임됐다. 최 사외이사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위원, 가천대학교 경영대학 교수 등을 역임하고 올해 2월에는 한동대학교 총장으로 부임했다. 최 사외이사는 현재 금호석유화학의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위원장), 감사위원회, ESG위원회 등 다양한 부문에서 전문성을 발휘하며 독립적인 이사회 내 위원회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금호석유화학은 지난해 정기주주총회를 통해 이사회 내에 ESG위원회, 보상위원회, 내부거래위원회를 설치해 사외이사 중심의 독립적 운영을 시작했다. 이어 6월에는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이 대표이사, 등기이사에서 스스로 물러났다. 이번 이사회를 통해 이사회 의장도 사내이사에서 사외이사로 변경하며 금호석유화학의 거버넌스 고도화 정책을 계획대로 이어가고 있다는 평가다.

백종훈 금호석유화학 대표는 "선진적인 기업 경영 시스템을 갖추는 것이 미래의 기업 경쟁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