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총파업' 이틀째 화물연대 7700명 집회…반출입량 절반 '뚝'

머니투데이 이민하 기자 2022.11.25 13:4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부산=뉴스1) 김영훈 기자 = 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 24일 오후 부산 남구 용당부두 부근 화물차휴게소에 화물차들이 주차되어 있다.   화물연대는 이날부터 서울, 경기, 인천 등 전국 16개 본부에서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 차종·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한다. 2022.11.2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부산=뉴스1) 김영훈 기자 = 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 24일 오후 부산 남구 용당부두 부근 화물차휴게소에 화물차들이 주차되어 있다. 화물연대는 이날부터 서울, 경기, 인천 등 전국 16개 본부에서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 차종·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한다. 2022.11.2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 주요 항만 등 물류를 운송하는 화물차량이 무기한 총파업(집단운송거부)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2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총파업 이틀째인 이날 오전 10시 기준 화물연대 집회에는 7700여명이 16개 지역 164개소에서 집회를 참여했다. 이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 조합원 2만2000여명의 약 35% 수준이다. 집회인원은 첫날보다 1900명 감소했다.

밤사이에는 3800여명이 항만·물류센터·시멘트공장·저유소 등 전국 14개 지역 131개소에서 화물차와 천막을 이용해 철야 대기했다. 야간시간대 운송방해·진출입 점거 시도 등 불법행위는 발생하지 않았다.



전국 12개 항만은 모두 출입구 봉쇄 없이 정상 운영 중이다. 항만별 컨테이너 장치율은 63.5%로 평시(64.5%)와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치율은 항만의 컨테이너 보관능력 대비 실제 보관된 컨테이너의 비율을 의미한다. 전날 오후 5시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1만8086TEU로 평시(3만6824TEU) 대비 49% 수준을 기록했다.

자동차·철강·시멘트 등 각 협회에서 운송거부 신고가 접수된 건은 없고, 사전수송에 따라 현재까지 피해가 가시화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국토부는 주요 물류거점에 경찰력(기동대·교통경찰·신속대응팀 등)을 배치해 운송방해행위 등 불법행위를 사전 차단하고 있다. 경찰은 밤사이 화물연대 조합원의 교통 불편, 고성 행위 29건에 대해 현장 조치했다.


또 대체수송력 추가 확보를 위해 이날부터 군위탁 컨테이너 차량 50대가 추가 투입된다. 긴급 물량은 경찰의 보호 아래 반출하고, 기업 별 자체 운송인력 투입, 정부의 비상수송대책 등을 통해 물류피해를 줄이는 데 집중하고 있다.

국토부는 집단운송거부 사태의 원만한 해결과 국가 경제 피해 최소화를 위해 화물연대에 면담을 요청했다. 면담 일시는 별도 협의할 예정이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전날부터 부산항 임시사무소에 머물면서 이날 오전 8시께 항만 현장 상황을 점검하고, 정상운행 중인 화물차주를 격려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