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 265억-류광준 과기부 실장 170억 재산신고

머니투데이 이창명 기자 2022.11.25 00: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공직자 수시재산공개]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김은혜 홍보수석이 22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11.2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김은혜 홍보수석이 22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11.2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발표한 '2022년 11월 고위공직자 수시재산공개' 자료에서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재산을 공개한 이들은 지난 8월2일부터 9월1일까지 임용되거나 퇴직한 고위공직자 109명이다.

김 수석은 이번에 265억6649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배우자가 보유한 서울 강남구 대치동 대지(268.20㎡·172억2380만원)를 포함해 강남구 논현동의 연립주택과 상가건물 등이 40억원으로 재산신고액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예금은 모두 65억7700만원을 신고했는데 김 비서관 본인 10억원, 배우자 54억2300만원이었다. 이밖에 주식 등 증권자산은 4억4000만원 어치를 보유했다.

김 수석은 2008년 이명박 정부에서 제1부대변인에 임명되며 공직생활을 시작했는데 당시에도 97억원의 재산을 신고해 청와대 최고 자산가로 주목을 받았다. 이에 대해 김 비서관 측은 배우자가 부친으로부터 상속받은 재산이라고 해명한 적이 있다.



김 수석 다음으로는 류광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획조정실장이 170억1277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두 번째로 재산이 많았다. 류 실장과 가족들은 주식 등 증권자산을 131억8200만원 보유했다고 신고했다. 이중 류 실장 본인 약 60억원, 배우자 42억3300만원, 두 자녀가 각각 14억6000여만원의 어치의 주식을 보유했다고 밝혔다. 특히 류 실장(84만주)과 배우자(54만주), 두 자녀(41만주)는 모두 건설기계 부품 제조회사인 흥국의 주식을 대량 보유하고 있어 정부공직자윤리위는 직무 관련성이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밖에 류 실장은 서울 강남구 개포동 아파트 분양권 등 부동산 관련 재산을 28억1100여만원에 신고했다.


류 실장에 이어 장호진 외교부 주러시아연방대한민국대사관 특명전권대사가 95억5763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이번에 공개된 고위공직자 가운데 세 번째로 재산이 많았다. 장 대사는 예금자산이 약 45억원으로 재산의 절반을 차지했다. 본인 9억3000만원, 배우자가 30억원의 예금을 보유했다고 신고했다. 부동산 재산은 배우자 명의 공장용지 등 토지가 12억6000만원, 건물은 본인 명의 서울 용산구 아파트 등을 27억7600만원에 신고했다.

퇴직자 가운데선 장하성 외교부 본부대사가 111억7658만원으로 가장 재산이 많았고, 이어 권순만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전 원장이 94억8933만원, 김현준 국토교통부 한국토지주택공사 전 사장이 47억9095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