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코오롱인더 3분기 영업이익 510억원…전년 比 37%↓

머니투데이 최민경 기자 2022.11.08 16:31

글자크기

코오롱원앤온리타워 전경코오롱원앤온리타워 전경




코오롱인더 (45,250원 ▲750 +1.69%)스트리는 3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동기 대비 36.7% 하락한 510원으로 집계됐다고 8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1조2589억원으로 13% 증가했다.

매출액은 제조부문에서 타이어코드, 아라미드 등 산업자재 주요 제품의 성장과 화학 및 패션부문의 고른 매출 성장을 통해 지난해보다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필름·전자재료부문의 고객사 수요 감소 및 중국 내 도시 봉쇄 조치 장기화 등 대외 악재의 여파로 감소했다.

산업자재부문은 타이어코드와 아라미드가 성장세를 이끌고 있다. 타이어코드는 운임 감소와 교체용·신차용 타이어의 견조한 수요에 힘입어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9월 베트남 공장 증설로 향후 추가 매출 확대와 이익을 기대하고 있다. 아라미드는 5G 광케이블 보강재 시장의 성장과 전기차 시장 확대에 따른 하이브리드 타이어코드와 고성능 브레이크 패드 수요 증가로 호실적을 달성했다. 아라미드 더블업(Double-Up) 증설이 내년 하반기 완료되면 매출 및 영업이익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화학부문은 석유수지의 경우 원료가 안정세와 함께 수요가 지속 유지되고 있으나 에폭시수지는 주요 수출국가인 중국 봉쇄에 따른 수요 둔화로 매출 및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필름·전자재료부문은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에 따른 수요 감소와 함께 고객사 재고 축소로 인한 설비 가동율 조정으로 실적이 감소했다.


패션부문은 3분기 기준 역대 최대 매출액을 기록했다. 3분기는 패션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브랜딩과 상품력 개선에 집중해 아웃도어와 골프를 필두로 전 브랜드가 고른 성장세를 보였다. 코오롱스포츠는 전략상품의 상품력 강화와 지속가능 아웃도어 브랜딩을 통해 기존 고객은 물론 MZ세대 신규 고객 유입을 이끌었다. 지포어 등 골프 브랜드는 차별화된 디자인으로 매출 개선에 기여했다. 기존 남성복과 여성복, 잡화 등도 고르게 매출 신장을 이어가고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 관계자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타이어코드와 아라미드가 선방하고 있고 원자재 가격 및 물류비의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4분기는 패션부문의 전통적인 성수기로서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