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한투운용, 14년 만에 ETF 'KINDEX'서 'ACE'로 바꾼다

머니투데이 김지성 기자 2022.09.14 10: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한투운용, 14년 만에 ETF 'KINDEX'서 'ACE'로 바꾼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이 14년 만에 상장지수펀드(ETF) 브랜드 이름을 기존 'KINDEX'에서 'ACE'로 교체한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은 14일 서울 명동 커뮤니티하우스마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ETF 브랜드 변경 계획을 공개했다. 2008년부터 사용한 브랜드명 'KINDEX'를 'ACE'로 바꾼다.

배재규 한국투자신탁운용 대표는 "한국투자신탁운용을 최고의 자산운용사로 만들기 위한 기본적인 출발점은 ETF의 성공이라고 판단했다"며 "한국투자신탁운용 ETF를 최고의 에이스이자 최고의 고객 전문가, A Client Expert로 만들기 위해 ETF 브랜드 이름을 ACE로 바꾸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이 기존 ETF 브랜드 'KINDEX'를 교체하는 것은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ETF 시장에서 승기를 잡기 위해서다.

이날 간담회에서 프레젠테이션을 맡은 김찬영 한국투자신탁운용 디지털ETF마케팅본부장은 "현재 76조원 규모인 국내 ETF 시장은 5년 뒤 200조원 수준으로 성장할 전망"이라며 "급속도로 커지는 연금시장과 전세계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을 만큼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 운용사 간 경쟁이 시장 확대를 이끌 것"이라고 분석했다.

브랜드 교체는 새로운 투자 문화에 대한 대응이기도 하다. 김 본부장은 "유튜브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정보가 빠르게 유통되면서 스마트한 개인투자자가 늘어나고 스스로의 공부와 판단에 기반해 장기 성장 테마를 선택하는 투자방식이 대세로 자리잡았다"며 "ETF로서는 투자자들의 세분화된 니즈에 부응하는 것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한국투자신탁운용이 지난 6월 디지털ETF마케팅본부를 신설하고 리브랜딩을 단행하는 결정적 이유는 투자자의 필요를 파악하고 불편을 개선하면서 투자자에게 한 걸음 더 들어가야만 ETF 시장의 승자가 될 수 있다는 판단에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투자신탁운용 ETF 새 브랜드인 'ACE'는 다차원적 의미를 갖고 있다. 'ACE'는 통상 프로 스포츠에서 가장 뛰어난 선수 또는 가장 믿을만한 선수에게 선사하는 찬사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은 여기에 더해 투자자에게 한 걸음 더 들어가겠다는 의지를 담은 'A Client Expert', 투자자에게 더 빠르고 향상된 투자경험을 제공하겠다는 의지를 반영한 'Accelerate Client Experience'의 의미를 함께 담았다.

'ACE'의 지향점을 반영한 브랜드 형상은 '프리즘'이다. 고객이 추구하는 가치가 ACE ETF와 만나 다양한 방향으로 확장된다는 의미를 시각화한 것이다. 김 본부장은 "ACE ETF가 투자자에게 단순한 '투자 도구'를 넘어 '투자 기회 확장의 창'이자 '삶의 지평 확장의 토대'가 되기를 바란다는 지향을 이미지로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한국투자신탁운용 ETF의 향후 사업 방향은 '정면승부'로 압축된다. 김 본부장은 "틈새 시장을 공략하거나 실체 없는 블루오션을 찾아나서기보다는 상위 운용사들과의 경쟁을 피하지 않고 부딪쳐 겨루는 길을 택했다"며 "경쟁사들이 출시하는 류의 상품들을 같이 출시하되 그 경쟁을 다른 방향으로 하기 위해 판을 흔들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고객의 잠재적 수요를 발굴해 ETF 상품을 공급할 계획이다. 김 본부장은 "소비자는 자신이 무엇을 원하는지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는 말이 있듯 급변하는 시장에서는 투자자도 본인에게 어떤 투자가 만족스러울지를 잘 모르는 경우가 상당하다"며 "ACE ETF는 고객 자신도 미처 인지하지 못한 욕구를 발견해주고 이끄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투자신탁운용은 이번 브랜드명 변경을 시작으로 투자자가 필요로 하는 ETF, 자산관리와 포트폴리오 구성에 꼭 필요한 ETF, 투자기회에 적시에 접근할 수 있도록 돕는 'ACE'다운 ETF를 공급하는 자산운용사가 될 것"이라며 "ACE ETF가 단순한 금융상품을 넘어 투자자의 삶을 풍요롭고 다채롭게 만드는 프리즘 역할을 하도록 극진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