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삼성자산운용, '삼성 아시아 퍼시픽 메타버스 ETF' 홍콩 상장

머니투데이 김지성 기자 2022.07.07 09:2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삼성자산운용, '삼성 아시아 퍼시픽 메타버스 ETF' 홍콩 상장




삼성자산운용은 '삼성 아시아 퍼시픽 메타버스 ETF'를 홍콩 금융시장에 상장한다고 7일 밝혔다.

삼성 아시아 퍼시픽 메타버스 ETF는 빠르게 성장하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주요 메타버스 기업에 한 번에 투자할 수 있는 아시아 최초의 ETF다.

국가별 비중은 홍콩 36.3%, 일본 24.3%, 대만 13.3%, 중국(선전·상하이) 12.5%, 한국 10% 등이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 국가가 골고루 구성돼 있다.



투자 종목에는 온라인 게임, 소셜 플랫폼, 증강 현실, 인공지능, 콘텐츠 등 주요 메타버스 산업 관련주가 포함된다. 이 ETF 모델 포트폴리오에 포함된 상위 기업으로는 △소니 △TSMC △텐센트 △알리바바 △고어텍GOERTEK 등이 있다.

이 ETF는 기존 'KODEX 차이나 메타버스' ETF에 포함되지 않는 세부 테마 종목이 담겼다. 대만 다국적 서버 기업 WIWYNN, 대만 액정 디스플레이 패널 제조업체 AU Optronics 등 기존 메타버스 상품에 없던 서버와 디스플레이 분야까지 광범위하게 투자할 수 있다.

글로벌 메타버스 생태계에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는 일본 기업도 약 25% 수준으로 담고 있다. 닌텐도, 반다이남코 등 상대적으로 접근하기 어려운 일본 주식에 편리하게 투자할 수 있다게 운용사 측 설명이다.

삼성자산운용은 이번 신규 ETF 상장으로 전세계 메타버스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한국, 미국, 중국의 3개국 투자 라인업에 더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투자할 수 있는 선택지를 추가했다.

앞서 메타버스 콘텐츠에 강한 한국 기업에 투자하는 '삼성 KODEX K-메타버스 액티브 ETF', 메타버스 플랫폼 중심의 미국 기업에 투자하는 '삼성 KODEX 미국 메타버스 나스닥 액티브 ETF', 메타버스 디바이스 중심의 '삼성 KODEX 차이나 메타버스 액티브 ETF'를 출시한 바 있다.


박성진 삼성자산운용 홍콩법인장은 "아시아 메타버스 시장은 미국 대비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측면이 있어 그만큼 성장성이 더 높은 시장"이라며 "삼성 아시아 퍼시픽 메타버스 ETF는 메타버스와 관련된 다양한 영역의 아시아 기업에 집중 투자한다는 차별성으로 메타버스 산업에 관심이 높은 투자자에게 새로운 선택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 아시아 퍼시픽 메타버스 ETF는 홍콩 주식시장이 열리는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투자 가능하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