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일본행 항공권 400%, 성형상담 160% 늘었다…여행시장 '들썩'

머니투데이 유승목 기자 2022.05.21 08: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일본 여행시장 재개 조짐에 국내 인·아웃바운드 여행업계 '반색'

인천국제공항 출국장 출발 안내 전광판에 출발 여행편이 가득 표시되고 있다. /사진=뉴스1인천국제공항 출국장 출발 안내 전광판에 출발 여행편이 가득 표시되고 있다. /사진=뉴스1




'7말8초' 여름휴가를 해외에서 보내려는 잠재적 해외여행객들이 들뜨기 시작했다. 일본 정부가 한국을 격리 대상국에서 해제했단 소식이 들려오면서다. 아직 관광목적으로 일본행 비행기를 탈 순 없지만, 코로나19(COVID-19)에 앞선 'NO재팬' 여파까지 고려하면 4년 간 닫혀있던 일본여행길이 열리는 셈이라 관광시장 전반이 들썩이는 분위기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일본행 항공권 수요가 급격한 증가세를 보인다. 인터파크투어 집계 결과 지난 16일 기준 일본 오사카행 항공권 예약이 전주 같은 요일보다 400% 늘어났다. 나리타(도쿄) 항공권 예약도 88% 증가했다. 당초 △상용(기업 비즈니스) △공용(공무) △유학·연수 수요로 일본행 항공권 예약이 소폭 증가세를 보여왔지만, 이번처럼 눈에 띄는 증가세를 보인 것은 올해 들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16일 일본 후생노동성과 외무성이 한국을 격리 대상국에서 제외하고,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까지 마친 경우 일본 입국 후 공항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 격리를 하지 않도록 조치하겠단 발표로 여행심리가 급증했다는 게 여행업계의 설명이다. 그 동안 한국에서 일본을 찾는 여행객들은 적어도 사흘 간 필수로 격리해야만 했다.



물론 관광비자 신규 발급이 여전히 중단된 상태라 당장 일본 자유여행이 가능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업계 안팎에선 이르면 7월부터 관광비자 발급이 재개되고 비자면제도 복원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한일 양국이 관련 논의를 진행 중이고, 윤석열 대통령도 지난 11일 일한의원연맹 간부들을 만난 자리에서 김포-하네가 공항 간 항공편 운항 재개 가속화를 요구하는 등 양국 여행·인적 교류 재개가 힘을 받고 있어서다. 7월 예정된 일본 참의원 선거가 지나고 나면 어느정도 윤곽이 잡힐 것이란 관측이다.

국내 아웃바운드(내국인의 해외여행) 여행업계는 '가뭄에 단비'라는 반응이다. 그만큼 일본시장의 중요성이 크기 때문이다. 1시간~2시간30분 이내의 높은 접근성과 풍부한 여행 콘텐츠 등으로 일본은 국내 해외여행객 사이에서 이른바 '최애(愛)' 여행지로 손꼽혔다.
일본 후쿠오카 번화가에서 한국관광공사가 마련한 한국관광 체험존에 일본 젊은층이 몰린 모습.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일본 내 한국여행 수요가 높다.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일본 후쿠오카 번화가에서 한국관광공사가 마련한 한국관광 체험존에 일본 젊은층이 몰린 모습.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일본 내 한국여행 수요가 높다.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실제 한국관광공사와 일본정부관광국(JNTO)에 따르면 코로나 이전인 2018년 국내 출국자 2869만명 중 753만명이 일본을 찾았다. 4명 중 1명이 일본행 비행기를 탄 셈이다. 한일 수출규제 갈등으로 여행불매 운동이 일었던 2019년에도 558만명이 일본 여행을 즐겼다. 여행업계가 정부에 손실보상 등 직접적인 지원을 요구하는 동시에 일본과의 여행재개를 촉구해왔던 이유다.

주요 여행사들도 벌서부터 앞다퉈 관련 상품을 마련하고 있다. 하나투어 (57,500원 ▼100 -0.17%)가 '7말8초 홋카이도(북해도) 전세기' 상품을 내놨고, 참좋은여행 (10,500원 ▲100 +0.96%)도 항공노선 정상화를 전제한 여행상품 판매를 시작했다. 한 대형여행사 관계자는 "일본은 국내 여행객들에게 가장 친숙하고 접근성 높은 여행지라 여행교류가 재개되면 개별여행(FIT)과 패키지(PKG) 모두 수요가 빠르게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방한 인바운드(외국인의 국내여행) 시장도 기대감이 상당하다. 원조 한류 강세 지역인 일본의 2030 여성들의 잠재 한국여행 수요가 높기 때문이다. 일본이 K팝 등 한류관광에 관심이 높을 뿐 아니라 중국과 함께 국내 카지노 시장을 지탱하는 '큰 손'이 많고, 명동 등 주요 상권을 먹여살린 일등공신이란 점에서 일본 여행객들이 한국을 다시 찾기 시작하면 다양한 관광수지 효과를 낼 수 있단 전망이다.


의료관광 콘텐츠로 주목받는 성형시장은 벌써부터 방한 일본여행 재개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바노바기성형외과에 따르면 5월 일본인의 성형상담 건수가 전달 대비 160% 증가했다. 지난달 말 한일 정책협의 대표단이 양국 관광 정상화를 논의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한국 방문수요가 늘어난 까닭이다.

한국관광공사 관계자는 "일본시장은 코로나 사태 발생 이전인 2019년 한 해 327만여명이 한국을 찾은 중요시장"이라며 "드라마, K-뷰티 등 한류 콘텐츠를 활용한 신규 상품 개발과 단체 방한이 이뤄지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