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토트넘 '황당 요구' 때문에... 끝내 방출하지 못한 2명

스타뉴스 김명석 기자 2021.09.15 19:1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해리 윙크스(오른쪽). /AFPBBNews=뉴스1해리 윙크스(오른쪽). /AFPBBNews=뉴스1




토트넘이 지난여름 이적시장에서 해리 윙크스(25)와 탕귀 은돔벨레(25)를 끝내 이적시키지 못한 건 과도하게 책정된 이적료 때문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방출 대상인데도 토트넘이 원하는 이적료가 워낙 높으니, 협상 자체가 이뤄지지 못한 것이다.

더 타임스 등 현지 언론들은 15일(한국시간) 토트넘이 지난여름 이적시장에서 윙크스의 이적료로 무려 4000만 파운드(약 648억원)를 원했다고 전했다. 토트넘 유스 출신인 윙크스는 이적시장 내내 토트넘의 방출 대상으로 거론됐던 미드필더다.

매체는 "아스톤 빌라와 에버튼이 지난 이적시장에서 윙크스 영입을 추진한 바 있다"면서도 "그러나 토트넘이 윙크스에게 책정한 이적료가 워낙 높아 두 구단 모두 바로 관심을 철회했다"고 설명했다. 이적료 협상 자체가 불가능할 정도로 토트넘의 요구가 워낙 높았다는 의미다.



이적 전문 사이트 트랜스퍼마르크트 기준 윙크스의 시장가치가 1800만 파운드(약 292억원), 국제축구연맹(FIFA) 산하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 기준 최대 2000만 유로(약 277억원)임을 감안하면 토트넘의 욕심이 워낙 과했다. 방출 대상에 올리고도 시장가치의 2배 이상을 원한 셈이기 때문이다.

구단 역대 최고 이적료(5400만 파운드·약 874억원)이자 팀 내 주급 1위(20만 파운드·약 3억3000만원)인 은돔벨레가 끝내 잔류한 것도 비슷한 이유에서였다. 은돔벨레는 특히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 부임 이후 '전력 외'로 구분돼 지난여름 이적시장 방출 대상 1순위로 꼽혔다.

그러나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토트넘은 은돔벨레에 무려 5150만 파운드(약 834억원)의 이적료를 책정했다. 선수가 레알 마드리드나 바르셀로나, 바이에른 뮌헨 등 '빅클럽'들의 이적을 원했던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지난 2년 간 뚜렷한 활약상을 보여주지 못했다는 점에서 과했던 이적료 책정이었다. 은돔벨레 역시 결국 협상 테이블조차 마련되지 못한 채 잔류했다.

결국 방출 명단에 오르고도 떠나지 못한 윙크스와 은돔벨레는 적어도 1월 겨울 이적시장까지는 팀에 남아야 되는 상황이다. 물론 시즌이 개막한 뒤에도 둘 모두 주전과는 거리가 먼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윙크스는 그나마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플레이오프 2경기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경기(선발 1경기)에 출전해 힘을 보태고 있지만, 은돔벨레는 지난 11일 크리스탈 팰리스전(EPL 4라운드) '벤치'에 앉은 게 올 시즌 유일한 출전 엔트리 등록이었다.

탕귀 은돔벨레(가운데). /AFPBBNews=뉴스1탕귀 은돔벨레(가운데). /AFPBBNews=뉴스1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