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한국토지신탁, '대전운용 재건축' 사업대행 성공적 마무리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2021.09.15 14:5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한국토지신탁/사진=한국토지신탁




한국토지신탁 (2,650원 105 +4.1%)(한토신)은 자사가 사업대행자를 담당한 '대전운용 e편한세상 에코포레' 재건축정비사업이 사업대행 완료 고시를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사업지는 사업 전 기간에 걸쳐 신탁방식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해 성공적으로 진행한 모범 사업장으로 꼽힌다. 이곳은 10여년 간 사업이 정체되다 2016년 12월 한토신을 사업대행자로 선정하면서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1년 만에 인허가를 받아 이주·철거가 이뤄졌고 2017년 12월 분양을 시작해 3개월만에 완료했다.

또 시공사를 기존 중견 건설사에서 상위 10대 건설사로 변경했으나 공사비와 기타 용역비 등 사업비를 절감했고, 조합원 분담금 감소로도 이어졌다.




한토신 관계자는 "이번 사업대행완료 고시는 신탁사가 참여한 첫 대규모 사업장(2267가구)이자 신탁방식의 장점이 잘 드러난 곳이라는 점에서 상징적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토신은 올해 상반기 신림1구역 재개발(4061가구)과 신림미성 재건축(501가구) 사업대행자 지정고시를 받았다. 하반기에는 현재까지 서울 신정수정아파트(296가구), 창원 상남·산호지구 재개발(3437가구) 사업대행자를 맡고 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