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16일 개막…46일 대장정 돌입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2021.09.15 06: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2021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공식 포스터 /사진=서울시2021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공식 포스터 /사진=서울시




세계적 작가들과 전 세계 도시 관계자들이 참여해 도시 문제에 대한 다양한 해법을 함께 고민하고 도시의 미래를 모색하는 '2021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가 오는 16일 온라인 개막식을 갖고 46일간의 대장정에 나선다.

올해 3회째를 맞는 서울비엔날레는 '크로스로드, 어떤 도시에서 살 것인가'를 주제로 오는 16일부터 다음달 31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서울도시건축전시관, 세운상가 일대에서 진행된다. 전 세계 53개국, 112개 도시, 190명의 작가, 40개 대학, 17개 해외 정부·공공기관이 참여하며 역대 최다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DDP에서는 유료 전시가 열린다. 도시의 회복력, 지속가능성, 심미성에 대해 고민해볼 수 있는 전시 등이 마련된다. 미국 타입지가 가장 경이로운 현대 건축물 10선으로 꼽은 '샌프란시스코 연방정부건물'을 설계한 톰 메인, 프랑스 3대 미술관으로 꼽히는 '퐁피두센터'를 지은 렌초 피아노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서울도시건축전시관과 세운상가 일대에서는 무료 전시가 준비됐다. 서울시가 초청한 세계 도시들이 모여 경험과 지식을 나누는 전시와 토론의 장이 마련된다. '의심스러운 발자국'이라는 주제 아래 다섯 팀의 건축가과 문학 작가가 협업으로 만든 다섯 개의 구조물도 확인할 수 있다.

개막식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오는 16일 오후 5시 서울비엔날레 홈페이지와 유튜브 등에서 공개되는 개막식에서는 도미니크 페로 총감독의 비엔날레 소개, 미디어아트와 결합한 축하공연 등을 선보인다. 개막식 예술감독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안무 감독인 차진엽 감독이 맡는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개막식 환영사에서 "서울비엔날레가 전 세계 도시들이 겪고 있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을 되돌아보고 회복력 있는 도시, 지속가능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지혜를 모으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비엔날레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