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갤러리아百 "친환경 활동, 백화점 마일리지로 드려요"

머니투데이 이재은 기자 2021.08.26 08:45

글자크기

갤러리아百 "친환경 활동, 백화점 마일리지로 드려요"




갤러리아백화점은 오는 27일부터 11월4일까지 지구를 아끼고 지키는 방법을 제안하는 '라잇! 어스(Right! EARTH)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갤러리아가 2019년부터 시작한 사회공헌 캠페인 '라잇! 갤러리아'의 일환이다. 갤러리아는 11월4일까지 수원에 위치한 갤러리아 광교와 대전 갤러리아 타임월드에서 프로젝트와 관련된 전시와 친환경 상품 판매 팝업스토어 등을 진행한다.

프로젝트는 △Re:Born(버려지는 것을 다시 쓰는) △Innovation(지구를 위한 혁신) △Gas goes Green(탄소 발자국 지우개) △Humanimal(인간과 자연, 공존의 여정으로) △Turn to Nature(다시 자연으로 돌아가다) 등 프로젝트명 'Right'의 각 영문철자로 시작하는 5개의 키워드로 기획됐다.



5개의 테마 하에 국내 최초의 비건 패션 브랜드 비건타이거, 친환경 재료를 이용한 디자인 스튜디오 길종상가 등 5개의 브랜드 및 작가들과 협업, 지구를 사랑하자는 의미를 담은 친환경 작품 및 팝업 스토어 등을 선보인다.

비건 패션 브랜드 비건타이거는 이번 프로젝트에서 아시아 최초 샤넬 클로징 무대 패션 모델인 신현지와 함께 생명 존중을 상징하는 문양과 패턴을 개발했다. 해당 패턴이 디자인된 셔츠, 팬츠, 티셔츠, 후드티 등은 갤러리아 광교(9월24일~10월7일)와 타임월드(10월1~21일)에서 운영하는 팝업스토어에서 선보인다.

디자인 스튜디오 길종상가와는 재생에너지를 모티브로 한 작품을 선보인다. 태양광, 수력, 풍력 등과 같은 친환경 대체 에너지를 생산·소비하며 순환시키는 모습을 담은 하루의 일상과 캠핑지 등을 설치미술로 담아냈다. 신재생에너지를 개발하고 있는 한화솔루션의 기업 철학을 더욱 가시적으로 표현했다.


이외에 계란 및 조개 껍질, 유통기한이 지난 우유 등으로 제작된 가구, 탄소 저감을 위한 정화식물 패키지, 3D프린팅 기술과 생분해 소재를 활용한 리빙 소품 등 다채로운 브랜드 및 작가와의 협업 작품들을 선보인다.

고객 참여 프로그램으로 '라잇! 크레딧'도 오는 9월1일부터 진행된다. 고객들이 친환경 활동을 실천 시 모바일 캐시(G캐시) 또는 우수고객 선정금액으로 전환되는 '크레딧'을 리워드로 증정하는 프로그램이다. △일회용품 안 받기 △에코백 사용 △텀블러 사용 △개인 용기 사용 등 친환경 활동 1회당 50크레딧이 적립된다. 1일 최대 5회까지 적립 가능하다. 100크레딧이 쌓이면 100 G캐시 또는 5000 우수고객 선정금액으로 즉시 전환 가능하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