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김프로 "주식 투자 우등생 딘딘, 문제는 노홍철…돈 잃어도 즐겨"

뉴스1 제공 2021.06.23 23:0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라디오스타' 23일 방송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라디오스타' 경제 전문가 김프로(김동환)가 '주식 제자' 우등생을 꼽았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주린이들의 경제 멘토로 알려진 김프로가 게스트로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연예인들의 주식 멘토라는 그는 우등생으로 래퍼 딘딘을 택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딘딘이 그래도 가능성이 많다"라고 입을 연 김프로는 "작년에 봤을 때는 병이더라. 주식을 계속 하고 있었다. 녹화 중 말이 나온 건 이미 사고 있고, 분위기가 안 좋으면 이미 팔고 있더라. 단타를 했는데 지금은 태도를 바꿔서 잘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방송인 노홍철이 언급됐다. 김프로는 "문제는 노홍철"이라고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노홍철은 '난 사면 안된다'는 고정관념에 빠져 있다. 그걸 즐기고 있다. 돈을 잃으면 분노하고, 수익이 나면 행복해야 하는데 그냥 '난 항상 손해 봐' 이런다. 주식은 그렇게 하면 안된다"라고 설명했다.


김프로는 "제가 예능이니까 방송에서 별명을 지어줬다. '홍반꿀'이라고 '홍철이 반대로 하면 꿀이다'는 뜻이다. 근데 이것도 즐긴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