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리모델링 1위' 수성 나선 쌍용건설, 산본 개나리주공 수주 노린다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2021.06.11 11: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산본 개나리 주공 13단지 전경 /사진=쌍용건설산본 개나리 주공 13단지 전경 /사진=쌍용건설




리모델링 업계 1위 수성에 나선 쌍용건설이 경기 군포시 산본동 개나리주공13단지 리모델링 수주전에 참여한다고 11일 밝혔다.

1995년 11월 준공돼 지어진 지 26년이 지난 단지는 지상 최고 25층, 17개동, 1778가구 규모다. 리모델링을 거쳐 266가구를 늘려 총 2044가구로 조성될 수 있다. 산본IC와 금정역과 가까워 2026년 GTX-C가 개통되면 지역 랜드마크 단지로 탈바꿈할 수 있는 조건을 갖췄다. 현재 단지는 시공사 선정을 앞두고 있다.

앞서 쌍용건설은 지난 3월 4500억원 규모의 광명 철산한신 리모델링 수주에 이어 지난달에는 8000억원 규모의 가락 쌍용1차 리모델링 사업을 연달아 따내며 초격차 1위 수성에 나섰다.



쌍용건설은 2000년 업계 최초로 리모델링 전담팀을 출범한 이후 전체 리모델링 1~4호를 준공했다. 누적 수주실적은 5개 단지 총 1만3000가구에 달한다.


국내 최초 2개층 수직증축을 비롯해 지하주차장 신설 엘리베이터를 연결하는 지하층 하향 증설공법, 단지 전체 1개층 필로티 시공, 2개층 지하주차장 신설, 내진설계 도입 등 리모델링 공사 관련 다양한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손진섭 쌍용건설 상무는 "최근 대단지 리모델링을 연이어 수주하자 사업참여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며 "수도권은 물론 부산지역까지 리모델링 진출 지역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