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삼성동 가로주택, 공공임대 포함해 최고 10층으로 짓는다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2021.05.04 09: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삼성동 가로주택 정비사업 위치도 /사진=서울시삼성동 가로주택 정비사업 위치도 /사진=서울시




서울 강남구 삼성동 가로주택 정비사업이 공공임대주택 계획을 포함하는 대신 층수 완화를 받아 최고 10층으로 지어진다.

서울시 도시재생위원회는 소규모주택수권분과위원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삼성동 가로주택정비사업 사업시행계획안을 조건부 가결했다고 4일 밝혔다.

삼성동 98번지 일대 가로주택 사업은 지난 2월 목동 가로주택 사업에 이어 2종 일반주거지역(7층 이하)에서 공공임대 주택을 계획해 용적률 완화와 최고 10층까지 층수 완화를 받는 두번째 사례다.



삼성동 가로주택은 토지 등 소유자 79명이 조합을 설립해 아파트 118가구로 계획했다. 조합원 물량이 79가구, 일반 분양이 27가구다. 나머지 12가구는 공공임대주택으로 배정했다.

시는 '서울시 빈집 및 소규모 주택 정비에 관한 조례' 제50조와 소규모주택정비사업 심의기준에 따라 공공임대주택을 전체 세대수의 10% 이상(10.17%) 계획하는 경우 용적률을 225% 내에서 완화하고 최고 10층까지 지을 수 있도록 한다.


이날 도봉구 방학동 386-6번지, 쌍문동 460-194번지 일대 자율주택정비사업도 공공임대주택을 포함해 용적률을 완화받게 됐다. 방학동 자율주택은 토지 등 소유자 2명이 주민합의체를 구성해 다세대주택 10가구(공공임대 8가구)로 계획했다. 쌍문동은 다세대 주택 15가구로 이중 공공임대가 11가구다.

양용택 서울시 도시재생실장 직무대리는 "소규모정비사업은 사업 속도가 빠르고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서 사업비 저리 융자, 규제 완화 등 이점이 커 계속 활성화 추세에 있다"며 "주거의 질을 개선과 주택 공급이 확대될 수 있도록 제도개선·행정지원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