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N인터뷰]① '윤스테이' PD "자랑스러운 韓문화 알리는 것, 큰 가치"

뉴스1 제공 2021.04.15 18:0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vN '윤스테이' 제공© 뉴스1tvN '윤스테이'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지난 2일 막을 내린 tvN 예능 프로그램 '윤스테이'는 해외의 아름다운 풍경 속 식당을 운영하던 '윤식당'의 후속 프로그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해외 촬영이 어려워진 가운데, 제작진은 국내로 눈을 돌렸다. 한국에 있는 외국인들에 울창한 대나무숲 사이 한옥 고택에서의 하룻밤을 선사하는 '한옥 체험 리얼리티'다.

'윤식당' 멤버인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에 막내 인턴 최우식이 '윤스테이'의 스태프로 변신했다. 이들은 외국인 손님들에게 한국의 멋과 맛을 전해주는 메신저로 활약했다.

고요한 자연 속 고즈넉한 한옥의 풍경은 국내 시청자들에게도 힐링을 안겼다. 더불어 한옥을 경험하고 한식을 경험하는 외국인 손님들의 반응이나 이들의 '감탄' 역시 '윤스테이'의 중요한 볼거리다. 제작진은 '한식'이라는 큰 틀 안에서 문화적 다양성에 섬세하게 접근했다. 다양한 취향과 신념을 존중해주는 그림은 '윤스테이'만의 더욱 특별한 지점으로 호평을 받았다.



tvN '윤스테이' 제공© 뉴스1tvN '윤스테이' 제공© 뉴스1
최고 시청률 11.6%(닐슨코리아 케이블가구기준)를 달성하며 이번 시즌 역시 성공적으로 마무리 된 가운데, 연출자 김세희 PD에게 서면 인터뷰를 통해 '윤스테이'에 대해 물었다. 다섯 멤버에 대한 케미스트리, 외국인 선정, 메뉴 선정 등 다양한 궁금증에 진솔하게 답했다. 다만 tvN과 김세희 PD는 지난 2018년 방송된 '윤식당2' 자막 오역 논란이 최근 들어 뒤늦게 불거진 것과 관련한 질문에는 공식적으로 답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다음은 김세희 PD와의 일문일답.

-코로나19로 인해 '윤식당'을 진행하기 어려웠던 상황에서 '윤스테이'를 구상하기까지 어떤 과정, 어떤 심경이셨는지요.

▶정말 고민 많았습니다. 코로나19가 심해지는 상황에서 모든 게 조심스러웠고, 이러한 시국에 여행과 음식이 더해진 콘텐츠를 제작하고 방영하는 게 맞는 것일지 걱정도 많았습니다. 하지만 오히려 이런 시국이기 때문에 더욱이 학업이나 일을 연유로 한국에 들어와서도 제대로 한국과 한국 문화를 즐기지 못하는 외국인들에게 좋은 추억을 선사하면 어떨까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또한 해외를 나가지 못한다면 국내에 숨겨진 수많은 아름다운 곳 중 한 곳에의 휴식과 힐링을 선사하면 어떨지 고민한 끝에 '윤스테이'가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되었습니다.

tvN '윤스테이' 제공© 뉴스1tvN '윤스테이' 제공© 뉴스1
-새롭게 투입된 최우식씨의 역할이 컸습니다. '여름방학'에서도 그의 매력을 볼 수 있기는 했지만 '윤스테이'에서 무척 잘 어우러졌습니다. 어떤 이유로 캐스팅했는지, 결과에 만족하시는지요.

▶'윤스테이'를 방문하는 손님들이 국내 체류 기간이 비교적 짧은 외국인 손님들이다 보니, 원활한 영어 실력으로 손님들과 의사소통 할 수 있는 출연자가 필요했습니다. '여름방학'에서 보여준 귀여운 막내 동생 같은 정유미씨와 케미, 평소 박서준씨와의 두터운 친분 등도 그가 '윤스테이' 임직원들 사이에 활기를 불어넣어 줄 것이라 확신했습니다. 드넓은 '윤스테이'에서 끊임없이 뛰어다니며 벨보이자 서버, 손님들의 친우였던 최우식의 눈물 나는 인턴 생활기와 그가 보여준 귀엽고 통통 튀는 매력이 '윤스테이'에 큰 즐거움을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이제 와서 생각해보니 정말 막내 인턴 최우식이 아니었으면 어쩔뻔했나 싶네요.

tvN '윤스테이' 제공© 뉴스1tvN '윤스테이' 제공© 뉴스1
-'윤식당' '윤스테이'로 이어지는 시리즈에서 소위 말하는 '국뽕 코드'가 인기 요인 중 하나라는 걸 부정하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제작진으로 이를 어떻게 다루려고 하십니까.

▶자연풍경과 어우러진 고즈넉한 한옥의 아름다움과 다채로운 한식, 곳곳에 배어있는 한국 문화를 널리 알리고 자랑스러워하는 그 자체로 의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콘텐츠를 통해 자연스레 한국문화를 해외에 알리고 지켜낼 수 있다면 크나큰 가치가 있다 생각합니다. 따라서 프로그램 기획부터 제작에 있기까지 전통적인 한국의 미를 살리고 이를 영상 안에 아름답게 담아내고자 최선을 다했습니다.

-'윤스테이'는 메뉴를 준비하면서 원칙을 엄격하게 지키면서도 호화로움을 더합니다. 단순한 서비스라고만 보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한국문화, 한식을 제공하면서 원칙이 있었다면 무엇인가요.

▶사실 한식은 손이 많이 갑니다. 꽤 오랜 시간과 정성을 들여야 하고 그만한 노력이 외국인 손님들에게 한식 고유의 맛과 전통미로 다가가길 바랐습니다. 그리고 방송을 보는 시청자들에게도 한옥, 한식, 한국문화가 그냥 옛것, 과거의 것이 아닌 현재에도 충분히 향유하고 즐길 수 있는 아름다움이란 걸 보여드리고 싶었습니다

<【N인터뷰】②에 계속>




tvN '윤스테이' 제공© 뉴스1tvN '윤스테이' 제공©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