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김정현, 서예지와 팔짱 끼고 '함박 미소'…서현에겐 '싸늘'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2021.04.12 15:27
의견 4

글자크기

(왼쪽)2018년 영화 '기억을 만나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배우 서예지와 김정현, (오른쪽) 같은해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에서 어색한 모습의 배우 서현과 김정현 /사진=오센, 머니투데이DB(왼쪽)2018년 영화 '기억을 만나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배우 서예지와 김정현, (오른쪽) 같은해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에서 어색한 모습의 배우 서현과 김정현 /사진=오센, 머니투데이DB




소속사와 전속계약 분쟁 중인 배우 김정현이 과거 MBC '시간' 촬영 중 태도 논란이 재조명되면서, 당시 상대 배우였던 서현을 차갑게 대했던 이유가 여자친구였던 서예지 때문이라는 보도가 나와 눈길을 끈다.

12일 디스패치는 2018년 MBC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에서 상대 여배우인 서현에 대한 김정현의 태도 논란이 당시 여자친구인 서예지 때문이라고 보도하며 김정현과 서예지가 나눈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예지는 "김딱딱씨. 스킨십 다 빼시고요", "딱딱하게 해 뭐든. 잘 바꾸고. 스킨십 노노", "로맨스 없게 스킨십 없게 잘 바꿔서 가기" 등의 메시지를 보내며 김정현에게 대본 수정을 요구했다. 이와 함께 촬영 중인 김정현에게 수시로 영상 촬영과 음성 녹음을 요구하기도 했다.



김정현은 "늘 여자 스태프에게 인사도 안했다. 다른 사람한테 완전 딱딱"이라며 "(감독에게) 다시 한 번 로맨스 안된다고 못 박았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서예지의 소속사 골든메달리스트 측은 "확인 중"이라는 입장만 내놓은 상태다.

2018년 영화 '기억을 만나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서로를 향해 웃음을 짓고 있는 배우 서예지와 김정현 /사진=오센2018년 영화 '기억을 만나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서로를 향해 웃음을 짓고 있는 배우 서예지와 김정현 /사진=오센
서예지와 김정현은 '시간' 촬영 전인 2018년 개봉한 영화 '기억을 만나다'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바 있다.

2018년 3월 있었던 '기억을 만나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는 서예지가 김정현에게 팔짱을 끼고 서로를 향해 환하게 웃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또 이 영화의 제작 비하인드 영상에는 김정현과 서예지가 거리낌 없이 장난을 치고 포옹을 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서예지(왼쪽)와 포옹하는 김정현 / 영화 '기억을 만나다' 비하인드 영상서예지(왼쪽)와 포옹하는 김정현 / 영화 '기억을 만나다' 비하인드 영상
이후 2018년 7월 '시간' 주연을 맡은 김정현은 제작발표회에서 서현의 팔짱을 거부해 논란을 빚었다. 당시 김정현은 간담회 내내 무표정으로 일관했다. 그는 드라마 종영을 4회 앞두고 돌연 하차하기도 했다.

김정현 측은 '시간' 촬영에서의 태도 논란에 대해 '시한부 캐릭터에 대한 과몰입으로 섭식장애와 수면장애를 겪어서'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드라마 촬영 당시 김정현이 촬영장에서 서현과 애정신 자체를 불편해 해 눈도 제대로 마주치지 않았고, 서현의 손이 닿은 곳을 물티슈로 거칠게 닦기도 했다는 내용이 보도되면서 파장이 일었다.

2018년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에서 어색한 모습의 배우 서현과 김정현 /사진=머니투데이 DB2018년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에서 어색한 모습의 배우 서현과 김정현 /사진=머니투데이 DB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