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GTX 핵심 '환승센터', 총괄계획단 통해 체계적으로 만든다

머니투데이 김민우 기자 2021.04.08 11: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GTX 핵심 '환승센터', 총괄계획단 통해 체계적으로 만든다




국토교통부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환승센터 사업을 전문적으로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민간전문가 17명으로 구성된 환승센터 총괄계획단을 구성했다고 8일 밝혔다.

총괄계획단 제도란 정책 수립 또는 사업의 기획·운영 단계에 민간전문가가 지속적으로 참여해 전문성과 일관성을 확보하기 위한 제도다. 교통분야에서는 이번에 처음 도입됐다.

환승센터 총괄계획단은 교통·도시·건축·토목 등 다양한 분야의 민간전문가로 구성된다. 부문별 연계를 통해 지자체가 최적의 환승센터 기본계획을 수립하도록 사업 전반에 대한 총괄·조정·기획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이번 시범사업은 지난해 GTX 환승센터 시범사업 공모에서 선정된 10개 역사 중 6개 역사(양재, 수원, 용인, 인천시청, 부평, 송도)와 지자체가 총괄계획단 지원을 적극 요청한 3개 역사(덕정, 망우, 킨텍스)에 우선 적용한다.

환승센터 총괄계획단은 GTX 노선과 환승센터 사업별 추진 일정 등을 고려해 4개 분과의 총 17명으로 구성된다.

세부적으로는 역사별로 교통 분야 전문가 1인을 위촉하고, 분과별로 도시·건축·토목 등 지자체가 필요로 하는 분야 전문가 2인을 함께 위촉해 지자체의 GTX 환승센터 기본계획 수립을 지원하게 된다.

국토부 대도시권광역위원회(대광위)는 관계기관 협의 등 총괄계획단의 원활한 활동을 위해 필요한 사항을 적극 지원하고 한국교통연구원과 함께 단계별로 관리해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도시계획 분야 총괄계획가로 위촉된 김현수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 회장은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이나 국토부가 추진하고 있는 2.4 주택공급대책에서도 보듯이 앞으로는 환승역세권 복합고밀화가 매우 중요한 의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총괄계획단 제도가 성공적으로 안착하여 향후 환승센터 사업에 민간전문가의 참여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