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한전 전기요금 환불에 포스코ICT 로봇자동화 솔루션 쓴다

머니투데이 백지수 기자 2021.04.06 09:2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포스코ICT 직원들이 자사 RPA 솔루션 에이웍스를 활용해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ICT포스코ICT 직원들이 자사 RPA 솔루션 에이웍스를 활용해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ICT




포스코ICT의 RPA(로봇 자동화) 솔루션 '에이웍스(A.WORKS)'가 한국전력공사(한전)에 공급된다. 포스코ICT는 이를 시작으로 공공기관에 RPA 영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포스코ICT는 한전 업무 자동화를 위한 RPA 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입찰에는 국내외 7개 RPA 솔루션 기업들이 참여해 경쟁했다.

RPA는 표준화가 가능하고 규칙성이 있는 반복적인 업무를 소프트웨어(SW) 로봇을 적용해 자동 처리하는 시스템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이후로 공공부문에서도 RPA 도입이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포스코ICT의 RPASMS 한전의 전기요금 이중수납(과오납) 환불, 전기요금 지원금 대상 안내 등 10개 업무에 적용된다. 한전은 이번 사업을 통해 RPA를 적용할 업무를 선정하고 더 많은 분야로 확산하기 위한 로드맵을 수립했다.

포스코ICT는 이번 프로젝트에 앞서 지난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도 식품 수출·수급 관련 행정 업무를 자동화하는 RPA를 구축했다. 행정안전부에도 출장 여비·업무추진비 정산 업무를 대상으로 RPA 시범 구축을 지원했다.


포스코ICT는 앞으로도 다양한 공공분야 프로젝트 참여 경험을 기반으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RPA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RPA 솔루션 업그레이드도 진행 중이다. 기존 출시된 RPA 솔루션들이 자체 의사결정을 못하는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인공지능(AI) 기술과 연계해 문자인식(OCR)과 챗봇, 텍스트분석, 데이터마이닝 등 기능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