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1호가' 임미숙·김학래, 운전 연수가 쏘아 올린 작은 공(종합)

뉴스1 제공 2021.03.08 00:1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운전 연수가 임미숙, 김학래 부부 생활에 큰 위기를 불러왔다.

7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임미숙이 운전 연수에 나섰다가 김학래의 비상금 통장을 발견했다.

이날 이경애가 임미숙의 집에 놀러 왔다. 임미숙에게 운전을 알려주기 위해서였다. 임미숙은 30년 만에 운전대를 잡는 것이었다. 임미숙은 "이경애가 새 차를 뽑자마자 나에게 새 차로 운전을 가르쳐 줬다"며 추억을 회상했다. 한땐 베스트 드라이버였던 임미숙은 김학래에게 운전을 알려주다가 이혼할 뻔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경애는 공황장애를 앓았던 임미숙을 위해 심신 안정에 좋은 음식을 잔뜩 챙겨왔다. 이경애는 임미숙에게 운전 연습을 고급 외제차로 하는 걸 김학래도 아냐고 물었다. 임미숙은 외제차도 자기 명의로 되어 있기 때문에 상관없다고 장담했다. 이경애를 위해 1일 보험도 들었다고 했다. 이경애가 걱정하자 임미숙은 김학래에게 통보했다. 깜짝 놀란 김학래는 어려운 차라며 말렸지만 통하지 않았다.

임미숙과 이경애는 전혀 다른 구조에 시동 거는 단계부터 애를 먹었다. 시동을 걸고 출발하자 임미숙은 이경애의 운전 실력에 감탄했다. 두 사람은 노래를 틀고 춤을 추며 자유를 만끽했다. 한강공원에 도착한 뒤 본격적으로 운전 연수를 시작했다. 운전대를 잡기 전, 임미숙은 심호흡으로 긴장감을 가라앉혔다. 스튜디오에서 임미숙이 운전 연수하는 모습을 보는 김학래는 차에 흠집이라도 날까 봐 노심초사했다. 임미숙이 브레이크 감을 잡으며 급정거하자 깜짝 놀랐다.

성공적으로 첫 주행을 마친 임미숙과 이경애는 과자를 먹으며 당을 충전했다. 김학래는 과자 가루가 떨어지는 걸 보며 경악했다. 이때 택시 한 대가 도착했다. 택시에서 내린 건 바로 김학래였다. 김학래는 "괜찮냐. 걱정이 돼서 왔다"라고 말하며 자동차에 시선을 고정했다. 또 차 내부에 과자 부스러기를 흘려놓은 걸 보고 화냈다. 임미숙은 "내가 중요하냐, 차가 중요하냐"고 따졌다. 이경애는 부부싸움에 놀라 도망치다가 다시 붙잡혀왔다.


임미숙은 아들 김동영이 김학래가 비상금을 자동차에 숨긴다고 했던 걸 기억해냈다. 임미숙은 이경애와 수색을 시작했고 김학래는 말리기 바빴다. 트렁크를 샅샅이 살핀 임미숙은 뜻밖의 상품권을 얻었다. 탄력받은 이경애는 보조석의 서랍을 뒤지다 통장을 발견했다. 통장엔 2300만원이라는 거금이 찍혀 있었다. 김학래는 마이너스 통장이며, 대출을 받은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돈은 출연료를 몰래 모은 비상금이었다. 임미숙은 마이너스 통장을 만들었다는 것 자체를 이해하지 못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