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전참시' 비 "매니저, 이러다 방송 진출할 듯"

뉴스1 제공 2021.03.06 23:5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비가 매니저의 넘치는 열정을 걱정했다.

6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가수 비와 방철민 매니저의 참견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비는 한 곱창집에서 유노윤호, KCM을 만났다. 비와 유노윤호는 1년 차이로 데뷔한 선후배다. 유노윤호는 "활동 시기가 겹쳤다"고 했다. 비는 "무조건 내가 1등할 것 같았는데 동방신기가 이겼다"고 덧붙였다. 비는 유노윤호에게 소속사에 괜찮다고 생각하는 후배가 있냐고 물었다. 유노윤호는 에스파의 카리나를 언급했다. KCM은 "에스파라고 해서 에스파파인 줄 알았다"며 연식을 자랑했다.




비와 일하는 게 어떠냐는 유노윤호의 질문에 매니저는 "최고죠"라고 영혼 없이 답했다. 유노윤호는 비와 매니저가 생각하는 활동 방향이 다를 때도 있지 않냐고 물었다. 매니저는 "비가 아이디어를 많이 낸다. 참신하고 좋다. 시대에 뒤떨어지거나 아니라고 생각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매니저의 대답이 길어졌다. 비는 "철민이는 장점도 확실하고 단점도 확실하다. 장점은 다 잘한다. 단점은 말이 많다"고 했다. 유노윤호는 매니저를 보고 야망이 있어 보인다고 했다. 비는 매니저가 이러다 방송에 진출할 것 같다고 걱정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