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지수, 학폭 의혹 제기 "일진 무리와 가해"…지수 측 "사실 여부 확인 중"

뉴스1 제공 2021.03.02 20:4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배우 지수 © News1배우 지수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배우 지수(28·본명 김지수)의 학교 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 지수 측은 "사실 여부를 확인 중"이란 입장을 전했다.

2일 지수와 중학교 동창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우 지수는 학교폭력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서 A씨는 지수를 비롯한 일진 무리들에게 학창 시절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졸업앨범과 졸업증명서를 증거로 제시했다.

A씨는 "김지수는 당시 또래보다 큰 덩치를 가졌다. 2007년 중학교 2학년부터 본격적으로 학교 일진으로 군림하여 학교에서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디.



특히 A씨는 자신이 학폭 피해자라며 "중3 때 왕따, 폭력, 협박, 모욕, 욕설 등 온갖 학폭을 당했다. 또한 지수가 A씨가 아닌 다른 학생들에게도 BB탄 총을 쐈다고 이야기했다.

A씨는 해당 글의 내용은 자신이 모두 직접 겪은 일이라며 더 심하게 학교 폭력을 당한 이들도 많다고 재차 주장했다. 그러면서 "내가 바라는 건 보상도 아니고 사과도 아니다. 이미 모든 걸 겪었고, 돌이킬 수 없는 일에 사과 따윈 필요없고, 진심이라고도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하고 싶은 게 연기라면 해라. 다만 그 이름 앞에 '학교폭력가해자'라는 타이틀은 평생 가슴에 품은 채 살라"고 말했다.

해당 글이 올라오자 댓글에는 또 다른 피해자라 주장하는 B씨가 등장했다. B씨는 지수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으며, C씨 또한 동생이 지수에게 학폭 피해를 당해 전학을 갔다고 글을 남겼다.

이와 관련, 지수의 소속사 키이스트 관계자는 뉴스1에 "올라온 글을 확인했다"며 "현재 사실 여부 확인 중"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한편 지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출연 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