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헤엄 귀순' 軍감시장비 10번 포착에도 8번 놓쳤다

머니투데이 김지훈 기자 2021.02.23 13:2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300] 새벽 1시5분부터 포착…보고는 4시16분부터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박정환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이 1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22사단 해안 귀순(추정) 관련 상황 보고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2.17. photo@newsis.com[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박정환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이 1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22사단 해안 귀순(추정) 관련 상황 보고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2.17. photo@newsis.com




지난 16일 동해 민간인통제선(민통선) 지역으로 북한 민간인 남성이 건너오던 장면이 우리 군 경계용 감시장비에 10번이나 포착됐던 것으로 드러났다. 우리 군은 이 남성이 상륙한지 3시간여가 흐른 9번째 포착 시점부터 뒤늦은 대응에 나섰다.

합동참모본부가 23일 발표한 현장조사 결과에 따르면 북한 민간인 남성은 사건 발생 당일인 16일 고성군 통일전망대 인근 해안에 상륙한 뒤 남하하는 과정이 감시장비에 모두 10차례 포착됐다.

이 남성은 북한에서부터 잠수복·오리발을 착용하고 동해상으로 헤엄쳐 내려와 16일 새벽 1시5분 우리 측 통일전망대 인근 해안에 상륙한 것으로 추정된다.



상륙 이후인 새벽 1시40분부터 50분 사이 해안철책 하단 배수로를 통과해 남쪽으로 이동한 것으로 추정된다.

감시 장비에도 그의 모습이 등장했다. 새벽 1시5분부터 38분 사이 우리 군의 해안감시 카메라 4대에 총 5차례 포착됐고 경계감시시스템상에도 2차례 이벤트(경보와 알림창)가 발생한 것으로 기록됐다. 하지만 감시병이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

새벽 4시12분부터 14분 사이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내 우리 해군 합동작전지원소 울타리 경계용 폐쇄회로(CC)카메라에도 3차례 포착됐다. 당시는 경보와 알림창이 뜨지 않았다.

결국 새벽 4시16부터 18분 사이 고성군 제진 검문소 북쪽에서부터 남쪽으로 내려오는 모습이 CCTV 카메라에 2차례 포착됐을 때 근무자가 상급 부대에 상황 보고를 했다.


이와 관련해 합참은 "현장점검 결과 해당 부대는 상황 간부와 영상감시병이 임무수행절차를 미준수해 철책 전방에서 이동하는 미상인원을 식별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식별된 문제점을 기초로 과학화경계체계 운용 개념을 보완하고, 철책 하단 배수로·수문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해 조속한 시일 내에 보완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