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대통령님 부탁드립니다…." 위기의 여행사, 청와대 앞으로 달려간 이유

머니투데이 유승목 기자 2021.02.22 13:3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국내 여행업 유관단체들 청와대 앞 생존권 보장 합동 집회…재난지원금 지원·합리적 방역기준 촉구

전국여행사단체연합회 회원들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여행업 종사자들의 생존권 보장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전국여행사단체연합회 회원들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여행업 종사자들의 생존권 보장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혹한 속 생존을 위해 몸부림치는 10만 여행업 종사자와 가족을 대신해 호소를 드리고자 거리로 나섰습니다. 도와주시길 문재인 대통령께 간곡히 요청드립니다."

코로나19(COVID-19)로 존폐기로에 몰린 여행업계가 지난달 국회에 이어 이번엔 청와대 앞으로 향했다. 사실상 '집합불가' 업종이 됐는데도 재난지원금 등 각종 정부 정책에서 소외되고 정부 방역기준도 모호하단 불만에서다.

한국여행업협회(KATA)·서울특별시관광협회 등 여행업 유관기관과 중소여행단체 등으로 구성된 '여행업 생존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25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광장 앞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여행업 회복을 위한 규제완화와 여행업 종사자에 대한 생계지원 대책 마련 등을 촉구했다.



비대위 공동위원장을 맡은 오창희 여행업협회장은 "여행자제, 자가격리조치 등으로 영업이 금지돼 지난 1년 간 여행사들은 매출도 없이 모진 시간을 견뎌내고 있지만 정부 재난지원금 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며 "많은 여행사 대표들은 일용직을 전전하고, 융자와 대출의 빚더미 속에서 신용 불량자의 나락으로 떨어져 가족들과 뿔뿔이 흩어지고 있다"고 업계 상황을 전했다.

비대위는 △4차 재난지원금 및 손실보상법 제정 시 집합금지 업종에 준하는 지원 △관광진흥개발기금 무담보 신용대출 확대 및 대출조건 완화 △사업주 부담 직원 4대보험금 감면·유예 △자가격리 14일 기준 완화 및 과학적, 합리적 기준 설정 △관광산업 재난업종 지정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정 등 붕괴직전인 여행생태계 유지 및 여행업 종사자를 위한 직·간접적 지원 강화를 요구했다.

국회 이어 청와대까지, 여행업계 왜 뿔났나
전국여행사단체연합회 회원들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여행업 종사자들의 생존권 보장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전국여행사단체연합회 회원들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여행업 종사자들의 생존권 보장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번 기자회견은 지난달 25일 여의도 국회 앞에서 우리여행협동조합 등 중소·영세여행업체 집회에 이은 두 번째 단체행동이다. 지난달 중소여행업계만 모인 것과 달리 이번엔 하나·모두투어 등 대형여행사들이 소속된 여행업협회 등 주요 단체들까지 참여하며 세를 키웠다. 코로나19가 터진 지난해 내내 별 다른 움직임이 없던 것과 비교하면 올해 들어 여행업계 분위기가 크게 달라졌다.

코로나19가 발생한 지 1년을 넘어가는 시점에서 더 이상 버틸 여력이 없다고 판단, 거리로 나온 것이다. 특히 정부의 소극적인 지원이 불을 지폈다. 새해 들어 지급된 정부의 3차 재난지원금 지원 대상에 여행업이 소외되는 등 목소리가 작은 여행사들을 사실상 방치하고 있다는 비판이다.

여행업계에 따르면 카페 등 소상공인이 200~300만원의 지원금을 받을 때, 중소·영세 여행사들은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에 포함되지 않으면서 100만원을 지급받는 데 그쳤다. 최근 4차 재난지원금 논의가 본격화하면서 이번에도 정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될 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현재 여행업계 상황은 심각하다. 지난해 인·아웃바운드 여행수요가 전년 대비 85% 이상 감소, 업황이 30년 전 수준으로 후퇴했다. 여행업 매출액은 전년 대비 10조5800억원 가량 감소했다. 8만2668명에 달하는 여행업계 종사자 중 최소 1만7000명이 실직하고 4만8000명이 휴직에 들어가 생계 유지도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자가격리 기준 명확히 설명해달라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지난 16일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 10층 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관광업계 현장간담회에 참석해 업계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답변하고 있다. /사진=문체부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지난 16일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 10층 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관광업계 현장간담회에 참석해 업계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답변하고 있다. /사진=문체부
여행업계의 또 다른 불만은 방역기준이 모호하다는 데 있다. 여행생태계 보존을 위한 유일한 활로가 제한적으로나마 여행교류를 재개하는 것인데, 정부가 합리적인 설득 없이 자가격리 2주만 고수하고 있다는 것이다. 오창희 비대위원장은 "사회적 거리두기는 1~3단계 기준이 있는데 자가격리 14일은 단 한번도 기준이 뭔지 이야기가 없다"며 "세계보건기구(WHO) 권고를 정부가 가장 보수적으로 잡아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정부에서도 여행규제 완화 등을 검토하는 분위기다. 백신 도입 등이 가시화하면서 봉쇄 중심의 방역정책을 해결 국면으로 전환하겠다는 것이다.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지난 16일 관광업종 관계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전문가, 업계와 함께하는 국제관광시장 조기회복 전담조직(TF)을 운영해 신속PCR 검사방식 도입 등 방역당국과 협의를 통해 트래블 버블을 본격화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