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김진애 '접대 검사' 지목에 김봉현측 "윤갑근·이성범 아냐"

뉴스1 제공 2020.10.19 17:1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김봉현 변호인 "두 사람 술접대 검사 아니다" 반박 윤갑근 "김봉현 몰라…김진애 민형사상 책임 묻겠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0.10.19/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0.10.19/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온다예 기자 =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비례대표)이 19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라임자산운용 사건의 배후로 꼽혀오던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술접대를 했다고 지목한 검사 3명 중 2명이 이성범 서울남부지검 라임수사팀 검사와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국민의힘 충북도당 위원장)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 전 회장 측은 "이 검사와 윤 전 고검장을 접대 검사로 지목한 적이 없다"고 언론에 설명한 상태다. 윤 전 고검장도 입장문을 내고 반박에 가세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서울중앙지검, 서울남부지검 등 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런 주장을 펼쳤다.



김 의원은 국감장에 준비한 자료 화면을 통해 이 검사를 '윤석열 사단'이라, 제21대 총선에 출마했다 낙선한 윤 전 지검장은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시절 영입한 현 충북도당 위원장'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또 송삼현 전 서울남부지검장을 '옵티머스 사기에 연루된 스킨앤스킨 변호사'라면서 세 사람의 실명과 사진을 공개했다.

앞서 김 전 회장은 지난 16일 공개한 옥중 입장문을 통해 라임사태가 불거진 지난해 7월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룸살롱에서 검찰 출신 A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향응을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법무부는 16일부터 18일까지 김 전 회장을 상대로 사흘간 감찰 조사를 진행해 술접대 검사 3명 중 2명의 이름과 소속을 특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김 전 회장 측은 몇몇 언론과 통화에서 "이 검사와 윤 전 고검장 2명은 술접대 검사가 아니다"며 김 의원의 주장을 반박했다. 김 전 회장 측 변호인은 "김 전 회장이 지목한 검사에 윤갑근, 이성범은 없다"고 말했다.

윤 전 고검장도 이날 입장문을 통해 "김 전 회장도 모르고 거기(옥중 입장문)에 언급된 검사나 누구와도 룸살롱을 간 적이 없다"고 밝혔다.


윤 전 고검장은 이어 "김 의원이 명백한 허위사실을 말해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밝힌 상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