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미우새' 배정남, 잊지 못할 하숙집 할머니의 은혜(종합)

뉴스1 제공 2020.10.18 23:1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모델 겸 배우 배정남이 돌아가신 하숙집 할머니를 추억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정남이 하숙집 할머니의 위패가 모셔진 절을 찾았다.

하숙집 할머니는 초등학교 3학년 때부터 중학교 3학년 때까지 배정남을 돌봐준 분이었다. '미운 우리 새끼'에서 재회하며 많은 시청자에게 큰 감동을 안겼다. 당시 배정남은 "너무 늦게 와서 죄송하다"고 했고, 할머니는 "지금 찾아온 것도 고맙다"며 반겼다.



신동엽은 배정남이 방송 이후에도 할머니와 꾸준히 만나왔다고 전했다. 배정남은 할머니의 위패 앞에 꽃다발과 한과를 놓았다. 또 할머니를 위한 신발도 상에 올렸다. 절을 올린 배정남은 "할머니가 그렇게 갑자기 돌아가실 줄 몰랐다. 조금은 더 사실 줄 알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할머니는 작년 말 돌아가셨다. 배정남은 "내 손주까지 보고 돌아가신다고 했는데"라며 "전에도 여기 왔다 가니까 마음이 편하고 든든했다"고 말했다.

배정남은 생전에 더 잘해주지 못한 것을 후회했다. 말없이 할머니의 사진을 바라보던 배정남은 "이렇게 빨리 돌아가실 줄 몰랐다. 작년에 아버지도 돌아가시고, 할머니도 돌아가셨다. 두 분 다 갑자기 돌아가셨다"며 안타까워했다. 하숙집이 있었던 동네는 개발로 인해 사라질 예정이라고 전하는 배정남의 목소리에 쓸쓸함이 더해졌다. 배정남은 할머니에게 "하늘에서 많이 지켜봐 달라. 더 열심히 살고 있겠다"고 말했다. 배정남의 모습을 지켜보던 유진과 어머니들도 눈물을 훔쳤다.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임원희의 집에 놀러 간 김희선은 연애 상담을 시작했다. 이상민은 김희선에게 "우리가 왜 여자친구가 없을까"라고 물었다. 김희선은 조심스럽게 자기 생각을 밝혔다. 이상민은 허세가 문제라고 말했다. 임원희에 대해선 자신감이 부족하다고, 자신 있게 밀어붙이라고 조언했다. 임원희는 동의했다. 김희선은 탁재훈이 출연하는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를 언급하며 "(사랑을 다시)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탁재훈은 "너무 잘 본다. 정확하다"고 말했다. 김희선은 "좋은 오빠이지만 여자친구라면 하나부터 열까지 너무 다 농담 같다"고 덧붙였다.


오민석은 박수홍이 내놓은 집을 보러 갔다. 박수홍 어머니가 살던 집이었다. 박수홍은 매매를 권했지만 오민석은 매매가 아닌 임대를 생각하고 있었다. 집을 구경하던 이상민은 자기 마음에도 들었는지 이 집을 나눠서 사용할 계획을 세워봤다. 오민석은 좋은 생각이라며, "이 집을 제가 다 쓰기에는 너무 크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월세를 저렴하게 협상하기로 했다. 이상민은 자장면을 먹으면서 박수홍과 협상을 시작했다. 박수홍은 이상민의 어이없는 계획에 "밥맛이 떨어진다"고 경악했다. 그러나 박수홍은 이상민과 오민석의 공세에 흔들렸다. 오민석이 들어와 살면서 집을 보러 오는 사람들에게 소개도 해주고, 매입하겠다는 사람이 나오면 나가겠다고 했다. 또 고양이 다홍이도 박수홍이 바쁠 때 봐줄 수 있다고 했다. 박수홍의 마음은 이미 넘어간 듯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