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윤종원 "기업은행 직원 76억 '셀프대출', 심각하게 생각"

머니투데이 김평화 기자, 방윤영 기자 2020.10.16 14:3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23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은행연합회 이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23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은행연합회 이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윤종원 기업은행장이 기업은행 직원의 76억원 규모 '셀프대출' 논란에 대해 "은행원으로서 일어나지 말아야 할 일이 일어났다"며 "임직원 모두가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16일 말했다.

윤 행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책은행 직원이 76억원을 가족 대출한 것이 내부 시스템에 의해 걸러지지 않은 것 문제'라는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윤 의원은 "기업은행 직원이 셀프대출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반대되는 투자를 했다"며 "어떻게 불법적으로 대출받아서 이런 투자를 하게 됐는지 그 배경이 궁금하다"고 했다. 이어 "혹시 기업은행 경영연구소에서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것이 있냐"고 물었다.



윤 행장은 "저희가 그런 걸 조사한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보고서가 있는지 확인해보고 있으면 제출하겠다"고 답했다.


윤 의원은 "가족여신 취급 시 내부통제를 어떻게 하고 있는지 보니까 대부분의 은행이 임직원 가족 여신을 취급할 때 못한다는 관리 규정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 "제척 사항도 있는데 기업은행과 산업은행은 그런 것이 없는 것으로 나와있다"며 "기업은행이나 산업은행보다 규모가 훨씬 적은 은행도 규정이 되어있는데, 지금까지 그런 일이 없었다는 것은 국책은행으로서 상당한 도덕적 해이"라고 지적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