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北 피격 사망' 공무원이 입은 구명조끼 미스터리

머니투데이 양성희 기자 2020.09.27 21:07
의견 3

글자크기

피격 실종된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 공무원이 승선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10호가 27일 오후 전남 목포시 전용부두로 입항하고 있다./사진=뉴시스피격 실종된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 공무원이 승선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10호가 27일 오후 전남 목포시 전용부두로 입항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북한군의 총격에 사망한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 공무원 A씨(47)의 월북 과정에 의문이 제기되는 가운데 구명조끼를 둘러싼 궁금증도 커지고 있다.

27일 뉴스1 등에 따르면 국방부는 A씨가 지난 22일 북한에서 발견될 당시 구명조끼를 입은 채로 부유물에 의지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국방부가 A씨가 자진 월북했다고 판단한 근거 중 하나였다.

하지만 A씨가 타고 있었던 무궁화10호 규정상 구비해야 할 구명조끼는 29벌인데 실제로는 이보다 훨씬 많은 85벌이 실려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 때문에 A씨가 착용한 구명조끼의 출처가 밝혀지지 않았다. 해경은 A씨가 보급품이 아닌 구명조끼를 입은 것으로 보고 있다.


A씨가 의지했다는 부유물의 정체에 대해서도 의문이 이어지고 있다. 북한은 부유물을 소각했다고 밝혔다.

한편 무궁화 10호는 이날 낮 12시쯤 전남 목포 전용부두로 돌아왔다. 해경은 무궁화10호의 CCTV 등에 대한 분석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할 예정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3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