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N현장] '담보' 성동일 "두석役, 성동일 그 자체…고민할 게 없었다"

뉴스1 제공 2020.09.24 16:3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CJ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CJ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성동일이 두석 역할에 대해 "성동일 그 자체"라고 말했다.

성동일은 24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담보'(감독 강대규)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배역에 대해 "영화 보시면 알겠지만 그냥 성동일"이라며 "시나리오가 잘 나와서 특별히 내가 고민하고 그럴 게 아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내 나이 배우라면 나보다 잘하는 분도 많겠지만 편하게 나이에 맞는 역할이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현장 분위기에 대해서는 "현장 분위기가 굉장히 즐거웠다"며 "하지원은 원래 현장에서 잘 웃고 모난 성격이 아니니까 누굴 불편하게 하거나 하는 게 하나 없이 희원이와 스태프와 잘 어울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희원은 예능에서 같이 헀지만 나무랄 데 없는 무뚝뚝한 동생"이라며 "서로가 서로를 챙겼고 희원이의 영화 데뷔작이 하지원과 같이 한 것이고 나하고는 영화 예능을 같이 많이 해서 호흡적인 부분은 다 좋았다"고 덧붙였다.

'담보'는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승이를 담보로 맡게 된 두석과 종배의 이야기를 그리는 휴먼 코미디 영화다. 배우 성동일이 까칠해도 마음만은 따뜻한 사채업자 두석을 연기했고, 아역배우 박소이와 배우 하지원이 각각 아저씨들의 보물이 된 담보 승이 역을 맡았다. 또 김희원이 구시렁거려도 속정 깊은 두석의 후배 종배를 연기했다.


한편 '담보'는 오는 29일 추석 명절을 앞두고 개봉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