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美 "유동성 계속 푼다" 발표에 코스피도 강세

머니투데이 정인지 기자 2020.08.31 09:2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삽화,주식,시황1,상승,1 / 사진=김현정디자이너삽화,주식,시황1,상승,1 / 사진=김현정디자이너




미국이 물가상승률이 2%를 넘어도 제로금리를 유지하겠다고 밝히자 국내 증시가 상승하고 있다.

31일 오전 9시22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0.9% 오른 2375.08을 기록 중이다.

기관이 1008억원 순매수하며 2거래일째 매수에 나서고 있다. 외국인은 315억원, 개인은 775억원 순매도다.



지난주 미국 S&P(스탠다드앤푸어스) 500 지수는 한 주간 3.3% 상승한 3508.01로 장을 마쳤다. 3500선을 돌파한 것은 사상 처음이다. S&P 500지수는 6거래일 연속으로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연준이 연 2% 이상의 높은 물가상승률(인플레이션)에도 장기간 '제로(0) 금리'를 유지할 것이란 기대가 주식 랠리에 기름을 부었다.

연준의 통화정책 결정기구인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는 지난 27일(현지시간) "장기적으로 평균 2%의 물가상승률(인플레이션) 달성을 추구하기로 만장일치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당분간은 물가상승률이 2%를 넘어도 금리를 현행 제로 수준에서 올리지 않고 놔두겠다는 의미다.

국내 신규 코로나19(COVID-19) 확진자수도 다소 감소했다. 대신증권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수는 238명이다. 서울 93명, 경기 79명, 인천 13명 등이다.

업종별로는 기계가 4.24% 뛰고 있다. 두산중공업 (14,150원 350 +2.5%)이 11% 이상 뛰고 있는 덕분이다. 두산중공업은 전날 전략적 협력관계인 미국 뉴스케일의 소형모듈원전(SMR, Small Modular Reactor) 모델이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의 설계인증 심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이를 기반으로 미국, 캐나다, 체코, 요르단 등 세계에서 사업을 본격 추진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전기가스업, 보험, 운수창고, 의료정밀 등도 2%대 강세다.

시가총액 상위 10위 중에서는 SK하이닉스,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이 소폭 약세다. 현대차 (170,000원 3500 -2.0%), 카카오 (343,000원 3500 -1.0%)는 2% 이상 상승하고 있다.

코스닥지수도 전날보다 1.07% 오른 850.29를 기록 중이다.

외국인이 413억원 순매수 중이다. 개인은 301억원, 기관은 34억원 순매도하고 있다.


시총 상위주들은 대부분 상승하고 있다. 씨젠 (265,000원 6700 +2.6%), 알테오젠 (167,900원 700 +0.4%), 에이치엘비, 제넥신, SK머티리얼즈, CJ ENM은 2~4% 뛰고 있다.

메지온 (175,700원 3800 +2.2%)은 하한가를 기록하고 있다. 메지온은 이날 장전 유데나필 관련 신약허가 신청과 관련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FDA의 분류양식기준에 맞춰 자료를 수정하고 보완하라고 했다고 공시했다. 메지온은 최대 3개월 내에 재접수를 진행할 예정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