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김부선 "남편이 열이든 백이든 공지영 울고있을 생각하니…"

머니투데이 한민선 기자 2020.08.14 10:10
의견 27

글자크기

배우 김부선/사진=김부선 페이스북배우 김부선/사진=김부선 페이스북




공지영 작가와 배우 김부선이 공 작가의 전 남편과 관련된 '음란 사진 협박 의혹'을 놓고 진실 공방을 벌인 가운데 김부선이 "공지영에게 인신공격은 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김부선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인신공격 그거 아주 비겁하다. 자식이 열 명이든 남편이 백 명이든 무슨 상관이냐"며 "배우 생활 하면서 온갖 악플과 유언비어에 이젠 맷집도 생길만함에도 여전히 말 한마디에 상처받는다"고 말했다.

이어 "공지영씨 이야기다. 애가 셋이니 남편이 우짜니 인신공격 하지마라"며 "같은 여성으로서 어머니로서 호소한다. 개인사는 노 터치가 기본"이라고 지적했다.



김부선은 "어제 그제 기사 댓글들 보고 제가 다 민망해진다. 화가 난다"며 "이곳에서 공지영씨에게 저급한 인신공격하신다면 친구 안 한다"고 했다.

이 글에 한 누리꾼이 "아주 여유 있게 한방 먹였다"고 댓글을 달자, 이에 김부선은 "아니다. 그냥 가슴이 아프다. 그녀에게 인신공격은 하지 말아달라"며 "눈물만 난다. 내가 너무 모질게 했나 자책하는 아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리산에서 혼자 울고 있을 그녀 상상하니 가슴이 너무 아프다"고 덧붙였다.


앞서 공지영은 지난 11일 "전 남편의 음란 사진과 관련해 김부선이 1년째 협박을 하고 있다"며 "남편이 보냈다는 음란 사진을 공개하라"고 주장했다. 이에 김부선은 "협박이 아닌 요청"이라며 공지영에게 통화 녹취파일이 유출된 것에 대해 공개 사과하라는 취지라고 반박했고, 두 사람은 진실 공방을 벌였다.

공지영은 2018년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부선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스캔들 공방'이 벌어졌을 때 김부선을 공개 지지한 바 있다. 그러나 공지영과 김부선으로 추정되는 통화 녹취록이 SNS에 유출되며 관계가 틀어졌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