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英, 보안법 시행에 300만 홍콩시민 영국인 만들기 착수

뉴스1 제공 2020.07.01 15:0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홍콩 시위대 80여 만명이 운집, 가두 행진을 벌이고 있다. © 로이터=뉴스1홍콩 시위대 80여 만명이 운집, 가두 행진을 벌이고 있다.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중국이 홍콩에서 국가보안법(보안법)을 전면 시행함에 따라 영국 정부가 약 300만명의 홍콩 시민들에게 영국 국적의 여권을 제공하는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1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도미니크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이날 오후 12시30분(한국 시간 오후 8시30분) 하원에 출석해 '홍콩 국가보안법 개정에 따른 영국의 대응'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지난 달 3일 영국 정부는 이민법을 개정해 영국해외시민(British National Overseas·BNO) 여권을 소지한 홍콩인에게 매년 갱신 가능한 1년짜리 체류 자격을 부여하고 나아가 영국 시민권을 얻을 수 있게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BNO는 1997년 홍콩 반환 전 영국 정부가 발급한 여권이다. 이 여권을 가진 홍콩인은 영국에 입국 시 6개월간 체류할 수 있다.

현재 BNO 여권을 소지한 홍콩 시민은 약 35만명이다. 여기에 홍콩 시민 250만명이 추가로 여권을 신청할 수 있게 하겠다는 것이 영국 정부의 의도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지난달 중국이 홍콩에 국가보안법을 시행할 경우 "비자 제도에 영국 역사상 가장 큰 변화를 줄 것이다"고 밝혔었다.

야당인 노동당의 리사 낸디 외교정책 대변인은 "라브 장관은 이날 의회에 출석해 홍콩과 홍콩 시민들에 대한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고 말하며 영국 정부의 중국에 대한 대응을 지지했다.


또한 일부 국회의원들은 라브 장관에게 홍콩의 인권 침해와 관련된 중국 관리와 홍콩 관리들에 대한 제재를 가할 것도 촉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