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대구서 또…동산병원서 '코로나19' 의심환자, 응급실 폐쇄

머니투데이 김지성 기자 2020.02.18 17:4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입원했던 것으로 알려진 대구 수성구 범어동 새로난한방병원은 18일 오후 나머지 환자를 타 병원으로 이송할 계획이다. 2020.02.18.lmy@newsis.com[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입원했던 것으로 알려진 대구 수성구 범어동 새로난한방병원은 18일 오후 나머지 환자를 타 병원으로 이송할 계획이다. 2020.02.18.lmy@newsis.com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에서 코로나19 의심환자가 발생해 격리 치료 중인 것 확인됐다. 이 병원 응급실은 현재 통제가 이뤄지고 있다.

18일 계명대 동산병원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쯤 대구 수성구 신매동 한 병원에서 이송된 37세 한국인 여성 A씨가 응급실에서 폐렴 증세를 보였다.

병원 측은 이날 오후 2시쯤 A씨 검체 검사를 달서구보건소에 의뢰했다. 달서구보건소는 검체를 보건환경연구원에 보내 검사를 진행 중이다.



현재 동산병원 내 음압격리실에서 격리 중인 A씨는 대구 수성구에 거주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 A씨는 최근 1개월 간 해외에 체류한 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산병원 관계자는 "선별진료소에서 확인해 본 바로는 해외 여행 등의 이력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폐렴 소견 등 코로나19 증세를 보여 응급실을 폐쇄하고 환자를 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응급실에 기존에 있는 환자를 제외한 새로운 환자는 받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달서구보건소 관게자는 "동산병원의 요청에 의해 A씨의 검체를 보건환경연구원에 보내 검사하고 있다"며 "확진 유무는 밤 늦게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